•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미리 보는 KS' 천적 맞대결 승자는 백정현…삼성 1위 점프 [오!쎈 대구]

기사입력 : 2021.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민경훈 기자] 2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7회초 2사 주자 1,2루 KT 문상철 타석에서 삼성 선발 백정현이 교체되고 있다. 2021.10.23 / rumi@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천적 투수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23일 대구 삼성-KT전. 삼성은 백정현, KT는 윌리엄 쿠에바스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백정현은 올 시즌 KT와 두 차례 등판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평균 자책점은 1.80. 4월 11일 첫 대결에서 5이닝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고 5월 12일 경기에서도 5이닝 4실점(1자책)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정규 시즌 8승 4패 평균 자책점 4.20을 기록 중인 쿠에바스는 KT 선발진 가운데 삼성에 가장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4차례 대결을 통해 2승(평균 자책점 2.63)을 거뒀다.

승자는 백정현. 6⅔이닝 3피안타 3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잠재웠다.

시즌 14승째. 동료들의 도움도 컸다. 구자욱, 강민호, 오재일은 홈런을 터뜨리며 화력 지원을 펼쳤고 우규민, 최채흥, 오승환 등 필승조는 상대의 추격 의지를 잠재웠다.

[OSEN=대구, 민경훈 기자] 23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5회말 2사 삼성 구자욱이 우중월 솔로 홈런을 날리자 KT 선발 쿠에바스가 타구가 날아간 곳을 바라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1.10.23 / rumi@osen.co.kr

반면 쿠에바스는 선발 투수로서 제 역할을 다했으나 타선 침묵에 고배를 마셨다. 7회 1사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3점만 내주는 효과적인 투구를 뽐냈다. 하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아 패전의 멍에를 썼다. 찬스가 없는 건 아니었지만 집중력이 부족해 무득점에 그쳤다.

한편 삼성은 KT를 4-0으로 꺾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