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직장폐쇄가 만든 진풍경...류현진, 친정 한화 캠프에서 몸 만든다

기사입력 : 2022.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류현진 /OSEN DB

[OSEN=조형래 기자] 류현진(토론토)이 친정팀 한화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개인 훈련을 이어간다.

한화 관계자는 26일, “류현진 선수가 설 연휴가 지나고 거제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라면서 “류현진 선수 측에서 먼저 요청을 했고 구단도 허락했다”라고 밝혔다. 한화는 1일부터 거제 하청스포츠타운에서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19일까지 약 3주 가량 거제에서 몸을 만들고 이후 대전에서 2차 캠프를 진행한다.

두 달 가량 이어지고 있는 메이저리그 직장폐쇄의 영향이다. 지난해 12월 노사협약이 갱신되지 않으면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들은 직장폐쇄 강수를 선택했다. 선수들은 구단 관련 시설을 전혀 이용할 수 없게 됐다.

사무국과 선수노조 간의 협상에 어느 정도 진척이 되고는 있지만 2월 스프링캠프 시작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선수들로서는 시즌 준비 과정이 순조롭지 않을 수 있다. 스프링캠프에 앞서 숙소 예약 및 입대 등을 미리 진행하지만 올해는 기약 없는 직장폐쇄로 스프링캠프 일정이 전혀 확정되지 않았다. 토론토 구단은 이미 류현진 등 선수단에게 캠프 합류를 서두르지 말라고 요청을 한 상태다.

결국 류현진도 스프링캠프조차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작정 개인 훈련만 진행할 수 없었다. 이에 친정팀 한화에 도움을 요청했고 친정팀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게 됐다. 이번 류현진의 캠프 합류는 사제지간으로도 연을 맺었던 정민철 단장과의 끈끈한 사이도 영향을 끼쳤다는 후문이다. 제자의 요청에 정 단장도 흔쾌히 허락한 것.

그동안 류현진은 한화에서 함께 뛰었던 장민재와 함께 꾸준히 비시즌 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일본 오키나와 등지에서 훈련을 하다가 지난해부터 제주도에서 훈련을 했는데 올해는 김기탁, 이태양(SSG) 등과 함께 훈련을 진행했다.

한화 관계자는 “일단 설 연휴 이후 3일부터 훈련장 공유한다. 3주 가량 거제에서 머물 예정인데 그 이후 류현진 선수의 훈련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들은 바 없다”라고 밝혔다. /jhrae@osen.co.kr

한화 시절 류현진 /OSEN DB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