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3이닝 8실점→7이닝 1실점 쾌투…KIA의 괴물 좌완이 돌아왔다 [오!쎈 부산]

기사입력 : 2022.05.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산, 손찬익 기자] KIA 타이거즈의 ‘괴물 좌완’ 이의리의 완벽투가 빛났다.

지난 11일 광주 KT전에서 3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8실점(4자책)으로 무너졌던 이의리는 17일 사직 롯데전에서 올 시즌 세 번째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달성했다.

1-0으로 앞선 1회 선두 타자 안치홍에게 좌월 솔로 아치를 내준 이의리는 전준우와 한동희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대호에게 좌측 펜스 상단을 직격하는 2루타를 내줬다. D.J. 피터스를 2루 땅볼로 돌려 세우며 이닝 종료.

2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완성한 이의리는 3회 2사 후 전준우에게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내줬지만 한동희를 삼진 아웃으로 제압했다. 4회 이대호, 피터스,, 김민수 세 타자 모두 범타로 가볍게 처리한 이의리는 5회에도 세 타자를 꽁꽁 묶었다.

이의리는 6회 선두 타자 안치홍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지만 전준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데 이어 한동희를 2루수 병살타로 유도했다.

7회 선두 타자 이대호를 유격수 땅볼로 가볍게 처리한 이의리는 피터스 3구 삼진으로 잡아내며 시즌 세 번째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달성을 눈앞에 두게 됐다.

2사 후 김민수의 볼넷에 이어 지시완의 우전 안타로 2사 1,3루 위기에 내몰렸다. 이의리는 7회 타율 3할6푼4리를 기록 중인 이학주를 3루수 파울 플라이로 유도하며 한숨을 돌렸다.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으나 계투진이 역전을 허용하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키게 됐다. 하지만 안정감 있는 투구로 다음 등판을 기대케 했다.

한편 KIA는 롯데를 4-3으로 꺾고 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wha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