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2019 세이브왕' 하재훈, KBO 1군 첫 홈런 터졌다 [오!쎈 인천]

기사입력 : 2022.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인천, 이대선 기자] 24일 오후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3회말 무사에서 SSG 하재훈이 우중월 솔로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2022.05.24 /sunday@osen.co.kr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 외야수 하재훈이 KBO리그 첫 홈런을 기록했다.

하재훈은 2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4차전에서 홈런을 날렸다.

해외 생활을 마치고 지난 2019년 투수로 SK 유니폼을 입었던 하재훈은 타자로 전향해 1군 첫 홈런을 신고했다. 2019년 36세이브로 세이브왕이었던 그가 KBO리그 데뷔 3년 차에 타자로 전향해 1군 경기장에서 첫 홈런 맛을 본 것이다.

이날 SSG는 추신수(지명타자)-오태곤(우익수)-최정(3루수)-케빈 크론(1루수)-박성한(유격수)-김성현(2루수)-하재훈(좌익수)-이재원(포수) 순으로 타순을 꾸렸다.

팀이 0-0으로 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하재훈은 롯데 선발 찰리 반즈의 4구째를 공략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쳤다.

하재훈은 지난 19일 1군에 올라오기 전 2군에서는 4개의 홈런을 날렸다.

한편, 지난 22일 LG 트윈스를 3-1로 꺾은 SSG는 2연승을 노린다.

/knightjisu@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