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9연승 질주' 홍원기 감독 ''안우진 홈런 맞았지만 완벽한 투구였다'' [잠실 톡톡]

기사입력 : 2022.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최규한 기자]경기를 마치고 키움 선발투수 안우진과 홍원기 감독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07.05 / dreamer@osen.co.kr

[OSEN=잠실, 이후광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9회 대역전극을 펼치며 9연승을 질주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0차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파죽의 9연승을 달리며 선두 SSG와의 승차를 1.5경기로 유지시켰다. 시즌 51승 1무 28패 2위다.

선발 안우진이 7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사구 9탈삼진 2실점 역투로 역전승을 뒷받침했다. 시즌 10번째 승리는 불발. 승리투수는 신인 이명종이다. 타선에서는 이용규, 이정후, 이지영이 멀티히트 경기를 치렀다. 1-2로 뒤진 9회 2사 만루에서 2루수 강승호의 송구 실책과 송성문의 쐐기 적시타에 힘입어 역전극을 완성했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안우진이 팀의 1선발답게 좋은 투구를 해줬다. 홈런을 하나 허용했지만 완벽한 투구를 해줬다고 생각한다. 포수 이지영과의 호흡도 좋았다”라며 “타자들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해줘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라고 승리 소감을 남겼다.

키움은 6일 에릭 요키시를 앞세워 10연승에 도전한다. 두산은 곽빈을 예고했다.

/backligh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