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불행 중 다행! 투구에 무릎 맞은 김현준, 단순 타박상 [오!쎈 대구]

기사입력 : 2022.08.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이석우 기자]삼성 라이온즈 김현준이 연장 10회말 KIA 타이거즈 한승혁의 투구에 다리를 맞고 교체되고 있다. 2022.08.10 / foto0307@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불행 중 다행이다. 올 시즌 삼성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꼽히는 김현준이 한승혁(KIA)의 투구에 오른쪽 무릎을 맞고 교체됐으나 단순 타박상에 그쳤기 때문이다.

김현준은 10일 대구 KIA전에서 2-2로 맞선 연장 10회 무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희생 번트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상대 투수 한승혁의 3구째 투심 패스트볼(144km)을 맞고 그대로 쓰러졌다.

트레이너는 곧바로 뛰어나가 김현준의 상태를 확인했고 고통스러운 표정을 참지 못한 김현준은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덕아웃으로 들어갔다. 김현준 대신 김성표가 대주자로 나섰다.

구단 관계자는 김현준의 상태에 대해 단순 타박상이라고 전했다. /wha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