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세 번이나 1루 밟고 짐승수비까지...슈퍼루키, 갈수록 주전능력 대발산 [오!쎈 광주]

기사입력 : 2022.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세 번이나 1루를 밟았는데...

KIA 타이거즈가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5로 무릎을 꿇었다. 2연전 스윕을 노렸으나 타선이 뒷받침 못했다. 

선발 션 놀린은 제몫을 했다. 6회까지 6안타 4볼넷을 내주었으나 3실점으로 막았다.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했다. 그러나 9회초 윤중현이 두 점을 허용하면서 승기를 건넸다. 

공격이 아쉬웠다. 4안타 1볼넷에 그쳤다. 김선빈과 황대인이 벤치에서 휴식을 취했다.  특히 아쉬운 대목은 김도영이었다. 세 번이나 1루를 밟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는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았다. 

김종국은 전날 경기에서 9번타자로 기용한 김도영이 3루타와 2루타, 볼넷 등 3출루에 성공하자 2번타순에 상향 배치했다. 리드오프 박찬호와 함께 폭풍 출루를 기대한 것이었다. 

박찬호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으나 김도영은 제몫을 했다. 1회 1사후 첫 타석에서 3루 내야안타로 1루를 밟았다. 빗맞은 타구를 날렸고 폭풍 질주로 내야안타를 만들었다. 상대 3루수 한동희가 서두르다 악송구를 던졌다. 그러나 나성범의 직선타가 유격수 정면으로 날아갔다. 이미 스타트한 김도영까지 더블아웃되고 말았다. 

두 번째 타석 1-3으로 뒤진 3회 2사후 볼넷을 골라내 또 출루했다. 2경기 연속 멀티출루였다. 다음에도 불운이 찾아왔다. 도루를 감행했는데 하필이면 나성범의 잘맞은 타구가 유격수 위치에서 커버를 위해 2루로 향하던 롯데 유격수 박승욱에게 잡히고 말았다. 나성범의 한 숨이 나왔다.  

김도영은 6회 1사후 3루수 악송구로 또 1루에 진출했다. 그러나 나성범이 중견수 뜬공, 최형우가 2루 땅볼로 물러나 진루도 못하고 더그아웃에 돌아와야 했다. 김도영은 8회 2사2루 마지막 타석은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도영은 빼어난 수비력도 보여주었다. 3회 2사1루에서 신용수의 빗맞은 타구를 잡지 못해 실책을 범했지만 까다로운 타구였다.  대신 전준우와 직선 타구 2개를 차단했다. 특히 6회 2사1,2루에서 전준우의 총알 타구를 동물적인 감각으로 캐치했다. 8회 정훈의 강타구도 잽싼 동작으로 잡아냈다. 

팀은 패했지만 김도영이 공수에서 점점 주전의 능력을 발산하는 점을 확인한 하루였다.  /sunny@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