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대전고, 28년 만에 우승…'MVP' 곽성준 3관왕, ''꿈만 같다'' [대통령배]

기사입력 : 2022.08.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목동, 최규한 기자] 대전고가 28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했다.대전고는 17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 야구대회 전주고와 결승전에서 7-4 승리를 거뒀다.1회부터 전주고 마운드를 흔들었고, 선발 등판한 한서구에 이어 송영진이 호투를 펼쳤다. 한서구가 2⅓이닝 2실점, 송영진이 6⅔이닝 2실점으로 전주고 타선을 잘 막았다.우승을 거둔 대전고 선수들이 모자를 던지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2022.08.17 / dreamer@osen.co.kr

[OSEN=목동, 홍지수 기자] 대전고가 28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내야수 곽성준이 3관왕을 차지했다.

대전고는 17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 야구대회 전주고와 결승전에서 7-4 승리를 거뒀다.

대전고가 전국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1994년 대통령배 대회 우승 이후 28년 만이다. 37년 만에 전국대회 결승에 오른 전주고와 맞붙어 우승컵을 차지했다.

대전고를 이끈 김의수 감독이 감독상을 받았고, 3루수 곽성준이 최우수 선수상을 받았다. 또 곽성준은 16타수 11안타, 타율 6할8푼8리로 타격상과 최다 안타상을 차지해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대전고 잠수함 투수 송성훈이 우수투수상, 전주고 투수 박권후가 감투상, 대전고 우승을 이끈 송영진이 수훈상, 대전고 포수 박성빈이 미기상을 받았다.

또 안상공업고 포수 박효재가 최다 타점상, 경남고 포수 김범석이 최다 홈런상, 안상공업고 유격수 김정환이 도루상의 주인공이 됐다.

3관왕을 차지한 곽성준은 “꿈만 같다. 너무 좋다. 울 뻔 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대전고 우승을 이끈 김의수 감독은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선수들에게 ‘순종할 줄 알아야 클 수 있다. 그러면 나도 존중하는 마음으로 가르칠 수 있다’고 항상 강조했다. 선수들이 정말 잘 따라줬다”며 박수를 보냈다.

/knightjisu@osen.co.kr

[OSEN=목동, 최규한 기자] 대전고가 28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했다.대전고는 17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 야구대회 전주고와 결승전에서 7-4 승리를 거뒀다.1회부터 전주고 마운드를 흔들었고, 선발 등판한 한서구에 이어 송영진이 호투를 펼쳤다. 한서구가 2⅓이닝 2실점, 송영진이 6⅔이닝 2실점으로 전주고 타선을 잘 막았다.우승을 거둔 대전고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8.17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