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은퇴 시즌에 결승타 2위라니…겸손한 40세 거포 “안치홍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 [오!쎈 부산]

기사입력 : 2022.08.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산, 이석우 기자]롯데 자이언츠 이대호와 선수들이 KT 위즈에 1-0으로 승리한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2.08.18 / foto0307@osen.co.kr[OSEN=부산, 이후광 기자] 올 시즌을 마치고 그라운드를 떠나는 롯데 4번타자 이대호가 팀 내 결승타 2위에 올랐다.

롯데 자이언츠는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13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2연전 기선제압과 함께 3연승을 달리며 시즌 47승 4무 56패를 기록했다.

이대호는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안타가 가장 필요한 순간에 나왔다. 0-0이던 3회 2사 2루 득점권 찬스서 KT 선발 배제성을 상대로 1타점 선제 적시타를 날린 것. 풀카운트 끝 6구째 127km 슬라이더를 제대로 받아쳐 이날의 결승타를 때려냈다.

은퇴를 앞둔 이대호는 최근 5경기 연속 안타, 3경기 연속 타점, 결승타의 활약 속 팀 3연승 주역으로 거듭났다. 아울러 이날 결승타로 캡틴 전준우(7개)에 이어 팀 내 결승타 2위(5개)로 올라섰다. 올 시즌을 마치고 은퇴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활약이다.

이대호는 경기 후 “아슬아슬한 경기에서 이겼다. 결승타라고 하지만 (안)치홍이가 열심히 뛰어줘서 만들어준 점수다. 치홍이 몸 상태가 괜찮길 바란다”라며 “끝까지 모르는 경기였지만 우리 투수들이 막아줄 것이라 믿고 있었다. 승리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backligh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