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홍윤표의 휘뚜루마뚜루] 두산의 ‘예견된 추락’…김재호의 줄 실책, 상징적인 사건

기사입력 : 2022.1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9월 30일, 대구에서 열렸던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두산 베어스 유격수 김재호(37)가 2-0으로 앞서있던 1회 말 수비에서 무려 4개의 실책성 플레이(공식 기록은 1개)를 저질러 대량 6실점,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하는 장면이 나왔다.

그동안 두산의 중추 수비수로 팀을 이끌었던 김재호의 행위로는 도저히 믿기 어려운 일이었고, 급기야 김태형 감독이 보다못해 교체해버리는 일이 벌어졌다. 공을 놓치거나 빠트리고, (공에)시선이 떨어져 공을 흘리는 어처구니없는 사태를 지켜본 이순철 SBS 해설위원은 “(첫 번째 1루수 김민혁의 다소 높은 송구는) 충분히 처리해야 한다. (4번째 실책성 플레이 후에는) 김재호 정도라면 저런 플레이는 안 된다”고 일침을 놓았다.

김재호의 그 날 플레이는 마치 뭐에 홀린 것 같은 얼빠진 동작이었을 뿐 아니라 어찌 보면 태업을 하는 듯한 인상까지 주는 아주 고약한 모습이었다. 물론 김태형 감독은 ‘태업’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부인했으나 이튿날인 10월 1일 경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세이브 수비 선수를 선발로 냈더니 준비가 안 되었나. 미리 전날이라도 선발 나간다고 준비시켜야 했는데 그런 모습은 8년 만에 처음 본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김 감독의 말은 단순히 김재호를 두둔하려는 것이 아니라 베테랑 선수의 ‘준비성 부족’을 지적한, 질책의 뜻이 담겨 있는 언급이었다. 산전수전 다 겪은 선수가 ‘준비가 안 된’ 상태라니, 이는 곧 프로 선수의 몸가짐이나 정신 상태가 수준 미달이라는 뜻이었다. 노장 선수가 심히 부끄러워해야 마땅한 뼈아픈 충고이다.

두산은 아시다시피 김태형 감독 부임 이후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2015~2021년)과 3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혁혁한 성과를 올렸다. 그 과정에서 자금 사정이 넉넉지 않은 두산 구단은 해마다 핵심 전력을 FA로 다른 구단에 빼앗겼다. 알짜배기 FA 선수들이 줄줄이 떠나갔고, 올해엔 심지어 마무리 유력 후보였던 이용찬마저 NC 다이노스에 내줬다. 그 여파가 올해 마침내 숨김없이 노출됐다. 결과는 창단 이후 두 번째로 시즌 80패(1990년 OB 시절 포함)의 수모다.

이쯤 되면 명장 반열에 올라있는 김태형 감독이 제아무리 용빼는 재주가 있다 해도 별도리가 없다. 이리 빼고 저리 괴고, 돌려막기에 온 힘을 다했지만 어쩔 수 없는 결과였다.

김재호의 ‘연쇄 실책’ 사건은 두산의 오늘을 상징한다. 김태형 감독이 올 시즌 중반 이후 투수 정철원을 비롯해 야수로는 김대한 김민혁 이유찬 전민재 같은 새로운 얼굴들을 돌려가며 기용한 것도 과도기에 처한 두산 구단의 인적 쇄신을 위한 방편이었다.

올해 리그에 들어가기에 앞서 김태형 감독은 “어쨌든 지난해보다 더 어려운 한 해가 될 것이다. 보통 팀에 3할 타자나 10승 투수 한 명이 나가면 팀 승수가 10승은 빠진다고 봐야 한다. 잠재력 있는 자원이 아무리 있다고 해도 그렇다. 잠재력이야 다른 팀도 많다. 다 똑같다”면서 “주어진 여건을 최대한 활용하는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다.

그러나 김태형 감독의 새로운 선수 발굴, 기용에도 빠져나간 전력은 어쩔 수 없어 지속적인 자원 유출의 한계를 고스란히 드러낸 시즌이 되고 말았다.

두산은 지난해 팀 실책이 89개로 수비가 탄탄했다. 올해는 10월 3일 현재 113개다. 2022년 KBO리그는 전반적으로 수비력이 더욱 떨어져 2021시즌(720게임 1037개)보다 이미 실책 수(700게임 1102개)가 훌쩍 넘어섰다. 리그 질 저하에 대한 비판의 소리가 나오는 것도 당연한 상태다. 두산도 실책 사태를 피하지 못했다. 

그나저나 두산은 올해 악재가 겹쳤다. 제1선발인 외국인 투수 미란다의 장기 이탈과 선발의 한 축을 맡아줘야 했던 이영하가 학원폭력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는 바람에 현저히 흔들린 마운드와 주축 타자인 김재환, 양석환의 부상과 상대적인 부진 따위가 겹쳐 리그 초반 선전에도 불구하고 뒷심이 허물어졌다.

두산은 전력 누수의 심화로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의 찬란한 영광을 뒤로한 채 씁쓸한 결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제 두산은 멀고 험한길,  ‘재건’의 기치를 다시 올려야 할 판이다.

글. 홍윤표 OSEN 고문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