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세이부, '선발 희망' 스미스와 이별...KBO리그 진출 가능성?

기사입력 : 2022.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일본 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가 외국인 투수 버치 스미스(32)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11월 30일 일본 스포츠 매체 '서일본 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세이부는 스미스에게 재계약 불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 시즌 일본 무대에 데뷔한 스미스는 선발과 중간을 오가며 20경기에서 1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9의 성적을 남겼다. 

세이부 구단 측은 스미스를 중간 계투 요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재계약 협상을 진행했으나, 스미스는 선발로 뛰길 강력하게 희망해 재계약이 결렬됐다.

'서일본 스포츠'는 "스미스는 앞으로 미국 등에서 오퍼를 기다리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스미스는 2013년 샌디에이고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캔자스시티 로열스, 밀워키 브루어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등에서 뛰었다.

메이저리그 통산 102경기에 등판해 5승 1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은 6.03을 기록했다. /wha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