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단타, 단타, 2루타, 첫 홈런...이적거포, 홈팬들에게 연이틀 화끈한 선물공세 [오!쎈 광주]

기사입력 : 2023.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조은정 기자] KIA타이거즈가 기분좋은 역전승을 거두었다. KIA는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시범경기 두산베어스전에서 양현종 이의리 등 마운드의 계투와 김도영의 역전 2타점 적시타, 변우혁의 쐐기포를 앞세워 8-1로 승리했다. 8회말 1사 2루 KIA 변우혁이 좌월 투런 홈런을 때려낸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cej@osen.co.kr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 거포 유망주 변우혁이 첫 안방에서 화끈한 이적신고를 했다. 

변우혁은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투런 홈런포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이적 이후 처음으로 홈팬들에게 안겨준 화끈한 타격이었다. 

5번 1루수로 나선 변우혁은 2회 첫 타석에서는 두산 선발 최승용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5회 선두타자로 나서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날렸다. 

홈런으로 보고 천천히 걷었지만 타구가 담장을 맞자 황급하게 2루까지 달려갔다. 구장을 찾은 5000여 명의 홈팬들에게 첫 장타를 선물했다. 

더욱이 4회까지 단 1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최승용의 공략에 성공했다. KIA는 변우혁의 한 방을 발판삼아 3득점, 역전에 성공했다. 

6회 세 번째 타석은 다시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마지막 타석이 뜨거웠다. 6-1로 달아난 가운데 이어진 1사2루에서 두산 투수 김지용의 2구 가운데로 살짝 떨어지는 슬라이더를 걷어올려 110m짜리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시범경기 첫 대포였다. 

변우혁은 전날 경기에서도 2회와 8회 중전안타를 날리는 등 멀티히트로 신고식을 했다. 다음날에는 2루타와 홈런으로 장타신고식를 한 셈이다. 첫 타점까지 안방에서 선물세트를 안겨주었다. 

1루 수비로 매끄럽게 수행하는 등 공수에서 제몫을 톡톡히했다.

변우혁은 KIA가 지난 시즌을 마치고 150km 투수 한승혁을 주고 영입한 우타 거포 유망주이다. 스프링캠프에서 2홈런 타율 3할3푼3리를 기록하며 기대감을 안겨주었다. 

시범경기에서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있다. 18타수 7안타 타율 3할8푼9리의 고감도 타격을 하고 있다. 1루를 놓고 황대인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 

[OSEN=광주, 조은정 기자]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023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시범경기가 열렸다.8회말 1사 2루 KIA 변우혁이 좌월 투런 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2023.03.19 /cej@osen.co.kr경기후 변우혁은 홈런상황에 대해 "바깥쪽 슬라이더를 노리는데 몸쪽 가운데로 실투로 들어왔다. 놓치지 않고 나가면서 친게 좋았다. 2루타는 변화구를 다 버리고 직구에 속지 말자고 생각하고 초구에 타이밍이 잘 맞았다"고 설명했다. 

꾸준한 타격 컨디션을 유지하는 이유는 타이밍이었다. 이범호 타격코치의 조언대로 하체이동과 타이밍 맞추는데 많은 노력을 했고 실전에서 퍼포먼스로 나타나고 있다. "캠프와 똑같이 준비하고 있다. 똑같은 타이밍으로 계속 연습하고 있는데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홈팬들에게 고마움도 전했다. "첫 홈경기가 주말이여서 팬 분들의 응원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더 잘한 것 같다. 편한 것 같다. 타석에 들어가도 마음 편하고 공도 잘보이고 좋은 것 같다"며 웃었다. /sunny@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