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미국 기선제압’ 터너, 이마나가에 솔로포 폭발…2006 이승엽과 어깨 나란히

기사입력 : 2023.03.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트레이 터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후광 기자] 미국 야구대표팀이 트레이 터너의 솔로홈런으로 결승전 기선을 제압했다.

터너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2023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일본과의 결승전에 6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에서 홈런포를 가동했다.

터너는 0-0이던 2회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기선을 제압하는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2B-1S 유리한 카운트에서 일본 선발 이마나가 쇼타의 4구째 91.5마일(147km)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터너는 이번 대회 5호 홈런을 쏘아 올리며 지난 2006년 1회 대회 때 이승엽(현 두산 감독)이 기록한 단일 대회 최다 홈런 타이기록에 도달했다. 이날 홈런 1개를 추가하면 WBC 홈런의 새 역사를 쓸 수 있다.

/backligh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