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다시 한국공 적응중” WBC서 돌아온 원태인, 첫 등판 4이닝 5K 퍼펙트 피칭 [오!쎈 고척]

기사입력 : 2023.03.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최규한 기자]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시범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4회말 마운드에 오른 삼성 투수 원태인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3.03.23 / dreamer@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삼성 라이온즈 원태인(23)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마치고 처음으로 시범경기에 등판했다.

원태인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범경기에 구원등판해 4이닝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삼성이 3-5로 지고 있는 4회 마운드에 오른 원태인은 임지열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고 김혜성과 임병욱은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냈다. 5회에는 이정후-에디슨 러셀-김태진으로 이어지는 키움 중심타선을 깔끔하게 잡아내며 퍼펙트 행진을 이어갔다.

6회에도 원태인의 완벽한 투구는 계속됐다. 이형종, 송성문, 이지영을 모두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3이닝을 완벽하게 막았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원태인은 김수환과 김주형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박주홍을 1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4이닝 퍼펙트 피칭을 선보였다. 삼성이 6-5로 앞선 8회에는 박세웅과 교체돼 이날 등판을 마쳤다. 삼성은 6-5 승리를 굳히며 5연승을 질주했다.

투구수 44구를 기록한 원태인은 직구(19구)-슬라이더(13구)-체인지업(9구)-커브(3구)를 구사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8km가 찍혔고 평균 구속은 143km를 기록했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이제는 다시 KBO리그 공인구에 적응하고 있다”라며 웃은 원태인은 “시즌이 시작하기 전에는 적응이 다 될 것 같다. 그래도 아직은 100%는 아닌 것 같아서 오늘 경기를 공을 던지는 감각을 신경쓰며 투구를 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원태인은 오히려 압도적인 투구로 키움 타선을 제압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fpdlsl72556@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