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5연패 탈출' 서튼 감독, ''분위기 처질 수 있는 날 승리해서 좋다'' [오!쎈 창원]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산, 이석우 기자]롯데 자이언츠 서튼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3.03.15 / foto0307@osen.co.kr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시범경기 5연패를 탈출하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롯데는 24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시범경기에서 6-5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시범경기 5연패를 끊어냈다. 

롯데 선발 찰리 반즈는 4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하지만 렉스와 안치홍이 시범경기 첫 아치를 그렸고 안권수는 멀티히트에 결승타를 기록, 타격감을 이어갔다. 

경기 후 래리 서튼 감독은 “오늘 같이 분위기가 좀 처질 수 있는 날 승리를 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전날(23일) 미성년 대상 범법행위로 퇴출된 서준원 사건으로  서튼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침울한 표정이었지만 연패를 끊어내는 승리로 일단 한시름을 돌렸다.

이어 “투수진, 공격파트, 수비력 파트별로 잘 어우러진 원팀으로 승리했다. 반즈는 잘 던졌지만 제구력에 좀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고 투구 효율성 또한 높일 필요가 있다”라면서 “오늘 불펜 자원들은 우수한 피칭을 했으며, 렉스와 안치홍의 홈런이 팀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이들의 타격감이 올라오는 것 또한 오늘 경기의 값진 소득이다”라고 평가를 내렸다.

또한 “특히, 오늘은 1회부터 9회까지 수비력이 돋보인 경기였고 부산에서의 홈경기 하기전 원팀으로 이긴 경기라서 뜻깊다”라고 전했다. /jhrae@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