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연봉 협상 결렬→WBC 출전 불허…“최지만-PIT 관계 비이상적” 또 불화설 제기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최지만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후광 기자] 시작부터 잡음을 일으킨 최지만(32)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동행. 최지만은 오프시즌 아픔을 딛고 피츠버그의 중심타자로 거듭날 수 있을까. 

미국 스포츠 전문 웹진 ‘SB네이션’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소속 피츠버그의 2023시즌 개막전 로스터를 예측하면서 최지만과 카를로스 산타나를 1루수/지명타자 포지션에 포함시켰다.

SB네이션은 “피츠버그 클럽하우스에 새롭게 합류한 베테랑 산타나와 최지만은 파이어리츠 라인업에 왼손잡이 파워를 가져다줄 것이다”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산타나는 작년 11월 26일 1년 670만 달러(약 87억 원)에 피츠버그와 FA 계약했고, 최지만은 11월 11일 트레이드를 통해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피츠버그로 둥지를 옮겼다. 

SB네이션은 산타나의 베테랑파워에 기대를 드러낸 반면 최지만의 활약 여부에는 물음표를 던졌다. 최지만이 이적과 함께 피츠버그 구단과 연봉,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차출 문제로 마찰을 겪었기 때문이다.

매체는 “최지만은 트레이드로 탬파베이에서 이적한 뒤 피츠버그 구단과 출발이 좋지 못했다”라며 “양 측은 연봉 협상이 결렬되며 연봉조정위원회로 향했고, 피츠버그 구단은 최지만의 팔꿈치 부상을 이유로 2023 WBC 차출을 허락하지 않았다. 최지만은 당시 구단 결정에 ‘깊은 상처를 받았다’라는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최지만과 피츠버그 구단의 관계는 이상적이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2월 18일 최지만의 2023시즌 연봉은 465만 달러(약 60억 원)로 확정됐다. 최지만은 피츠버그 이적 후 구단이 제시한 연봉을 받아들이지 않고 540만 달러를 원했지만, 메이저리그 연봉조정위원회가 구단의 손을 들어줬다. 아울러 한국 WBC 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으나 팔꿈치 수술에 따른 몸 상태를 우려한 피츠버그 구단의 만류로 태극마크가 불발됐다. 

한편 최지만의 팀 동료인 유망주 배지환(24)은 개막전 로스터에 벤치 멤버로 이름을 올릴 전망이다. SB네이션은 “배지환은 대부분의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으며, 팀에 스피드와 다재다능함을 안길 수 있다. 내야 센터라인이 주 포지션인 배지환은 외야 경험까지 쌓으며 올 시즌 더욱 다재다능함을 뽐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내다봤다. 

/backligh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