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거포 유망주 1루수 개막전 OUT,  LG 1루수는 김현수일까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는 개막전부터 플랜B로 내야진과 라인업을 운영해야 한다. 특히 1루수는 주전이 부상으로 이탈했다.

염경엽 LG 감독이 올 시즌 붙박이 1루수로 키우려고 한 거포 유망주 이재원이 최근 옆구리 복사근 부상을 당했다. 스프링캠프에서 한 차례 다쳤던 왼쪽 옆구리 근육이 MRI 정밀검진 결과 미세 손상으로 드러났다. 최소 2주간 쉬면서 재활을 해야 하기에 개막전 엔트리는 불가,

염경엽 감독은 28일 잠실구장에서 SSG와 연습경기를 앞두고 1루수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재원이 빠진 상황에서는 송찬의가 1루수다. 김민성도 (1루 백업이) 가능하다"고 말하며 "김현수도 1루수 훈련은 계속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재원이 지난 26일 고척 키움과의 시범경기에 1루수로 선발 라인업으로 출장했다가 경기 직전 타격 훈련 도중 옆구리가 불편해 1회말 곧바로 교체됐다.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김현수가 1루수로 투입됐고, 27일 SSG와 시범경기까지 2경기 1루수로 뛰었다. 

그런데 김현수는 26일 실책 1개, 27일 실책 2개를 저질렀다. 스프링캠프에서 1루수 훈련을 거의 하지 않은 탓이었다. 김현수는 28일 잠실구장에서 경기 전 1루수 자리에서 펑고를 수 차례 받고 훈련했다. 

염 감독은 "김현수는 1루수 연습을 계속 할 것이다. (1루수 자원 중에서) 한 달, 혹은 두 달 정도 부상자가 나오면 대비는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LG는 이날 SSG와 시범경기 최종전에 서건창(2루수) 박해민(중견수) 오스틴(우익수) 오지환(유격수) 박동원(포수) 김현수(좌익수) 송찬의(1루수) 문보경(지명타자) 김민성(3루수)이 선발 라인업으로 나선다.

옆구리가 살짝 불편했던 문성주는 이날 대타로 대기한다. 염 감독은 "상황을 봐서 한 타석 정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