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대박 예감’ 베어스 최초 개막전 끝내기포 작렬...“이런 열정 응원은 처음입니다” [오!쎈 잠실]

기사입력 : 2023.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지형준 기자]연장 11회말 무사 1,3루에서 두산 로하스가 끝내기 스리런포를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2023.04.01 /jpnews@osen.co.kr

[OSEN=잠실, 이후광 기자] 두산 새 외국인타자 호세 로하스가 개막전에서 짜릿한 끝내기홈런을 치며 복덩이 향기를 풍겼다.

두산 베어스는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개막전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 짜릿한 12-10 끝내기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 이승엽 감독은 데뷔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맛봤다. 

승리의 주역은 로하스였다. 로하스는 9-10으로 뒤진 연장 11회말 무사 1, 3루 찬스서 등장, 롯데 문경찬을 상대로 홈런을 쳤다. 문경찬의 초구 137km 직구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며 길었던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로하스는 6타수 2안타(1홈런) 5타점 2득점의 성공적인 KBO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로하스는 “마지막 타석에서 동점을 위해 희생타를 생각하고 스윙했는데 운 좋게 실투가 들어오며 홈런으로 연결됐다”라며 “경기 내내 더그아웃 분위기가 너무 좋았고 질 것 같다는 생각이 안 들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경기 MVP로 선정된 로하스는 경기 후 두산 팬들 앞에 서서 끝내기홈런 소감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두산 팬들은 로하스의 신규 응원가를 목청껏 부르며 새 외국인타자의 성공 데뷔를 축하했다. 

로하스는 “과거 이런 열정적인 응원을 본 적이 없다. 두산 팬들 덕분에 이긴 것 같다. 오늘처럼 한 경기 한 경기 내 플레이에 최선을 다하는 게 목표다”라고 말했다.

한편 로하스의 개막전 끝내기홈런은 KBO리그 역대 4호 기록이다. 지난 1982년 MBC 이종도, 2008년 SK 정상호, 2015년 넥센 서건창이 개막전에서 끝내기홈런을 친 바 있다. 두산 베어스는 로하스가 최초다. 

/backligh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