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5선발 고민에 빠졌던 박진만 감독, 양창섭 활약에 반색...''다음 등판이 기대된다'' [오!쎈 대구]

기사입력 : 2023.05.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박진만 삼성 감독 / OSEN DB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잘 던졌다. 다음 등판이 기대되는 투구였다”. 

박진만 삼성 감독은 지난 26일 대구 KT전 선발로 나서 5이닝 3실점(7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쾌투를 뽐낸 양창섭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그동안 5선발 고민에 빠졌던 박진만 감독은 양창섭의 활약에 반색했다. 

박진만 감독은 27일 경기에 앞서 “잘 던졌다. 다음 경기가 기대되는 투구였다. 컨트롤과 커맨드 모두 좋아진 모습”이라고 말했다. 다바타 카즈야 퓨처스 투수 코치와 박희수 육성군 투수 코치의 조언에 따라 투구 폼을 교정한 게 큰 도움이 됐다. 

박진만 감독은 “1군 말소 전보다 투구 폼이 바뀌었다. 퓨처스 투수 파트 코치들과 잘 준비한 것 같다”면서 “투구 폼을 교정하고 안정감을 되찾을 뿐만 아니라 하체 활용도 좋아졌다. 공에 힘이 붙었고 제구가 낮게 낮게 잘 들어갔다”고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양창섭은 선발로서 제 몫을 다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박진만 감독은 “득점 찬스에서 추가 득점이 나왔다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삼성은 허리 통증으로 잠시 전력에서 이탈했던 좌완 이승현과 내야수 김호재를 1군에 콜업했다. 포수 김민수와 내야수 김영웅이 말소됐다. 

박진만 감독은 좌완 이승현의 활용 계획에 대해 “상황을 보고 투입할 생각”이라며 “복귀 첫 경기부터 접전 상황에 투입하기보다 좀 더 여유 있는 상황이 나을 것”이라고 했다. 

삼성은 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을 선발 투수로 내세운다. 박진만 감독은 “에이스가 등판하는 만큼 6이닝 소화는 물론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달성해준다면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우익수 구자욱-2루수 김동진-좌익수 호세 피렐라-포수 강민호-1루수 오재일-지명타자 이태훈-유격수 이재현-중견수 김현준-3루수 김호재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what@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