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야구> 기타

코로나19 확진 후 'WS 우승 세리머니' 터너, ML사무국 징계 없다

기사입력 : 2020.11.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다저스 선수단 속 저스틴 터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LA 다저스의 저스틴 터너가 징계를 피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을 포함한 현지 언론은 7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의 터너는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후 팀의 우승을 축하하기 위해 경기장에 들어간 점에 대해 징계를 받지 않는다”고 전했다.

터너는 지난달 28일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경기 후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곧바로 교체됐고, 격리 조치가 됐다. 하지만 다저스가 우승을 확정한 후 터너는 안전 요원의 제지에도 그라운드로 뛰쳐 나가 팀의 우승 기쁨을 나눴다.

터너는 동료들과 접촉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단체 사진을 찍을 때에는 마스크를 벗고 있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모두를 위험에 빠트린 행동이다”며 터너를 비판했다. 

정식 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터너를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저스 동료들이 함께 세리머니를 하자고 했고, 이미 터너와 접촉을 한 상태였다. 또 다저스 직원으로부터 ‘사진을 찍어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다는 판단. 다저스 관계자가 터너를 제지하지 않았다는 점을 주목했다.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터너가 사과를 하며 앞으로 모범을 보이겠다고 약속을 한 점, 박수를 보내며 문제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 knightjisu@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