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야구> 기타

워싱턴 구단, SNS 통해 바이든 당선인 개막전 시구 요청

기사입력 : 2020.11.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OSEN DB

[OSEN=손찬익 기자] 워싱턴 내셔널스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 축하와 더불어 내년 개막전 시구를 희망했다. 

워싱턴은 8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수도 워싱턴을 홈으로 하는 우리 구단의 첫 번째 투구는 대통령이 맡는 게 오랜 전통이다. 바이든 당선인을 내년 개막전 시구자로 초청하고 싶다"고 전했다. 

1910년 윌리엄 하워드 태프트 대통령을 시작으로 2010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까지 총 49차례 미국 역대 대통령들이 워싱턴 구단 개막전 시구자로 나섰다. 

시구에 나서지 않은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과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유이하다. 바이든 당선인은 2009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홈 개막전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