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야구> 기타

ML 최초 여성 단장, 킴응 마이애미 GM 되다

기사입력 : 2020.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한용섭 기자]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초로 여성 단장이 탄생했다. 

마이애미 말린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중국계 미국인 킴 응(52)을 신임 단장으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킴 응은 10여년 전부터 메이저리그 단장 물망에 올랐으나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메이저리그 경력 30년차에 드디어 단장 자리에 올랐다. 북미 4대 프로스포츠를 통틀어도 최초 여성 단장이다. 

시카고 대학을 졸업한 킴 응은 199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인턴으로 메이저리그 프런트 경력을 시작했다. 이후 29세에 뉴욕 양키스 부단장(1998-2001) 자리에 올랐고, LA 다저스 부단장(2002-2011)을 지내기도 했다. 

메이저리그 프런트로 지내면서 포스트시즌 8회, 리그챔피언십시리즈 6회, 월드시리즈 우승 3회를 경험했다. 2011년부터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서 일하며 최근에는 메이저리그 사무국 운영부문 부사장까지 지냈다.  

2008년 시애틀, 2011년 LA 에인절스 등 단장 후보로 꼽혔지만 무산됐다. 2018년에는 샌프란시스코 사장, 메츠 단장 인터뷰에 참가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마침내 마이애미 구단에서 30년 만에 단장의 꿈을 이뤘다. 

마이애미 구단의 최고경영자(CEO) 데릭 지터는 "킴이 마이애미에 뛰어난 지식과 승리의 경험을 가져오기를 기대한다. 그의 리더십은 지속적인 성공을 향하는 우리의 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고 기대했다. 

킴 응 단장은 "처음 야구계에 들어왔을 때 여성이 메이저리그 팀을 이끈다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였다"며 "그러나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 이제 내 목표는 마이애미를 우승으로 이끄는 것이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