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야구> 기타

라소다 전 LAD 감독, 심장병 악화 입원→인공호흡기 안정

기사입력 : 2020.11.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한용섭 기자] LA 다저스의 전설적인 감독 토미 라소다(93)의 건강이 위독하다. 다저스를 비롯한 LA 지역 매체, 관계자들은 쾌유 메시지로 그를 응원했다. 

미국 매체 'TMZ 스포츠'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라소다 전 감독의 입원을 보도했다. 라소다 전 감독은 지난 주 심장 문제로 건강이 악화돼 입원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은 아니다. 라소다가 인공 호흡기에 의지해 진정됐다. 지금은 편안하게 쉬고 있다"고 전했다. 

다저스 구단에 따르면, 라소다가 오렌지카운티의 한 병원에 입원한 상태이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17년 심장 수술을 받은 바 있다. 

라소다 전 감독은 1960년 메이저리그에서 은퇴한 후 다저스의 스카우트로 시작해 이후 감독에 올랐다. 1976년부터 21년간 다저스를 이끌며 월드시리즈 우승 2회, 내셔널리그 우승 4회, 서부지구 우승 8회를 기록했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