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별별TV]'마더' 허율 ''엄마는 내가 죽었으면''..눈물

기사입력 : 2018-01-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새롬 인턴기자]
/사진='마더' 방송 화면 캡처
/사진='마더' 방송 화면 캡처


드라마 '마더'에서 허율은 뉴스에서 인터뷰하는 고성희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

31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에서는 뉴스에 나오는 자영(고성희 분)을 보는 혜나(허율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뉴스에서 자영이 "하루 빨리 시체라도 건져서 장례를 치르고 싶다"고 말하는 모습을 본 수진(이보영 분)은 혜나에게 "윤복아, 지금이라도 엄마한테 가고 싶다면 말해. 괜찮다"라고 했다. 이에 혜나는 고개를 저었다.

수진은 혜나에게 "선생님은 6살 때 요 앞 나무에 묶여 있었다. 씻기려고 데려와 보니 온몸이 상처투성이였다"라며 "그런데도 엄마가 보고 싶었다. 그러니까 이해해"라고 말했다. 이에 혜나는 "우리 엄마 내가 죽으면 얼마나 슬퍼할까. 그것만 알고 싶었다. 그런데 엄마는 슬프지가 않다. 내가 죽었으면 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혜나는 머리를 잘랐다. 잠이 든 혜나를 뒤로 하고 수진은 "제가 저 아이를 지켜줄 수 있을까요. 저 아이의 엄마가 될 수 있을까요. 저에게는 엄마가 없는데 어떻게 엄마가 될 수 있을까요"라며 고민에 빠졌다.





이새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