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장준혁 놓쳤다'' '하얀거탑' 김명민, 수술 중 실수

기사입력 : 2018-01-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조경이 기자] 김명민이 수술 중에 실수를 했다. 

31일 방송된 MBC '다시 만나는 하얀거탑 UHD 리마스터드'(이하 '하얀거탑 리마스터드')에서는 외과 과장 자리를 놓고 매스를 잡은 장준혁(김명민)과 노민국(차인표)의 본격적인 '수술 배틀'이 시작됐다.
 
췌장, 간, 신장을 동시에 이식을 해야하는 수술이었다. 장준혁과 노민국은 수술을 앞두고 수술법에 대해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장준혁은 "노교수의 명성은 잘 알고 있지만 제가 눈으로 직접 확인하지 못한 분에게 매스를 넘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주완(이정길)은 "노교수의 실력은 나와 존스홉킨스가 보장한다"며 "이 수술의 책임자는 나야. 수술은 내가 통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술 순서를 바꿔서 하라. 장교수는 장기 적출로 피곤할텐데 좀 쉬도록 하라"며 노민국의 편을 들었다. 

장준혁이 수술실을 나왔다. 뒤따라온 우용길(김창완)이 "괜찮아 흥분하지마. 실력만 보여주면돼. 어차피 부딪쳐야할 놈이잖아. 동요하지마. 침착하게"라고 다독였다.

다시 장준혁이 수술실로 들어갔고 노민국과 함께 수술에 참여했다. 막판까지도 수술법을 두고 대립했다. 노민국은 "잘할 수 있다"며 "걱정마시라"고 말했다.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노민국도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무리했다. 마지막 단계는 장준혁이 집도로 마무리됐다. 

하지만 혈류의 이상이 왔다. 이에 병원 임원진들은 누구의 잘못인지 묻기 시작했다. 장준혁의 실수였다. 이주완은 "장교수가 놓쳤다"고 말했다. 우용길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rooker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