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환절기' 이원근 ''퀴어코드, 우려나 부담 없었다''

기사입력 : 2018-02-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현록 기자]
'환절기'의 이원근 / 사진=임성균 기자
'환절기'의 이원근 / 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이원근이 영화 '환절기'를 통해 첫 퀴어 영화를 선보인 데 대해 "우려나 부담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원근은 영화 '환절기'(감독 이동은) 개봉을 앞둔 1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환절기'에서 갈 곳 없는 청년 용준 역을 맡아 수현 역 지윤호와 동성 연인 연기를 펼친 이원근은 "퀴어 코드에 대한 우려나 부담은 없었다. 영화 속 용준과 수현도 그냥 사람이다. 연인처럼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된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원근은 "처음엔 고민을 했다. 이들이 특별한 사랑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았다. 내가 다르게 생각하고 있었구나, 하고 생각이 정리된 후엔 전혀 문제될 게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기할 때도 연인이 사랑하는 것처럼 스킨십도 자연스럽게 했다. 볼 뽀뽀 신이 한 번 있었는데 촬영을 할 때는 찍다 보니 그냥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영화 '환절기'는 교통사고로 중태에 빠진 아들을 돌보다 아들과 그 남자친구의 사이를 알게 된 어머니 미경의 이야기. 배종옥 이원근 지윤호 등이 출연했다. '환절기'는 오는 22일 개봉을 앞뒀다.





김현록 기자 ro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