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차이나는클라스’ 소냐 “김영철이 내게 영어로 말 걸었다”

기사입력 : 2018-07-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소냐가 이국적인 외모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문화인류학자 정병호 교수가 ‘민족과 국민, 무슨 차이야?’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소냐와 네팔 출신의 방송인 수잔 샤키야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비정상회담’ 콘셉트로 등장한 두 사람은 이날의 주제와 관련된 안건을 이야기했다. 소냐는 본인의 이국적인 외모에 대한 고민을, 수잔은 자신을 네팔 왕족으로 보는 시선에 대한 고민을 상정했다.

소냐는 “개그맨 김영철 씨가 내가 출연한 뮤지컬을 관람한 뒤 갑자기 영어로 말을 걸어 당황스러웠다”라며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이어 “김영철 씨는 송은이 언니에게 ‘등짝스매싱’을 당하며 끌려가고 나서야 영어를 멈췄다”라고 말했다. 소냐의 이야기를 들은 홍진경은 “김영철은 벽 보고도 혼자 영어를 할 사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제공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