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종합]''장어·소면·꼬막 대란 예감'' '냉부해' 화사 먹방 또 터졌다!

기사입력 : 2018-08-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조경이 기자] 화사의 진정성 넘치는 먹방이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마마무 화사의냉장고가 공개됐다.

화사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먹는 음식마다 전국에 열풍을 일으킨 주인공, 화사가 선택한 새로운 ‘먹방 타겟’이 무엇일지 기대감을 더했다. 

이날 화사는 한치에 꽂혀 있다고 털어놨다. "한치 구워서 마요네즈에 들기름, 고추 썰어넣은 소스에 찍어서 먹으면 정말 짱이다"고 말했다. 즉석에서 한치를 굽고 화사표 소스를 만들어 냉부해 셰프들과 함께 먹방을 했다.

화사의 냉장고는 한치 외에도 풍성한 식재료로 눈길을 끌었다. 화사는 “부모님께서 직접 밭을 일구고 벼농사를 하신다”라며 자랑스럽게 고향에서 올라온 농산물을 소개했다. 

화사의 아버지가 직접 재배한 쌀과 신선한 채소, 어머니의 손맛이 담긴 화제의 김부각, 장어·꼬막·새우 등 싱싱한 해산물 등 화려한 식재료의 향연은 계속됐다. 

정호영 셰프와 유현수 셰프의 대결이 시작됐다.  

정호영은 장어로 코스 요리에 도전했다. 데리야키 장어구이, 장어철판볶음밥, 장어탕이었다. "장어 대란을 일으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현수는 돌솥밥, 김부각 치킨, 꼬막 새우장을 만들겠다고 했다. 

화사는 정호영의 요리를 먹으며 말이 필요없이 박수를 쳤다. "장어구이가 너무 맛있다. 너무 부드럽다"고 말했다. 장어탕에는 "엄마가 해주신 막장 맛이 난다. 얼큰한데 뒷정리가 확실하다"고 전했다.  

김성주가 "장어대란 예감"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현수의 꼬막새우장을 맛본 후, 화사는 "딱 적당한 간이다. 달면서 짠"이라고 말했다. 

화사는 최종적으로 정호영 셰프의 요리를 선택했다. 

미카엘 셰프와 이연복 셰프의 대결. 

미카엘은 애호박베이컨치즈롤, 깻잎치즈쌈, 새우샐러드, 바지락스튜 등을 만들었다.

이연복은 꼬막무침, 두부튀김, 매콤한 소면을 완성했다. 

화사는 미카엘의 요리를 맛보며 "샐러드 드레싱이 너무 맛있다. 제일 맛있는 것은 새우와 샐러드"라고 말했다. 
 
이연복의 소면을 먹으며 "삼겹살이랑 먹으니까 훨씬 맛있다"고 감탄했다. 꼬막과 소면을 같이 먹으며 "제가 먹어본 안주 중에서 단연 최고"라고 말했다. 이어 즐겨 먹는다는 깔라만시 소주를 곁들여 먹었다.

화사는 이연복의 요리를 선택했다. 
rooker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