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김상경·권해효·정혜영 등, tvN '왕이 된 남자' 합류

기사입력 : 2018-10-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김상경, 권해효, 장영남, 정혜영, 장광(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스타뉴스
김상경, 권해효, 장영남, 정혜영, 장광(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스타뉴스


tvN 새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 배우 김상경, 권해효, 장광, 정혜영, 장영남이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8일 오전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측은 김상경, 권해효, 장광, 정혜영, 장영남의 합류를 알렸다.

'왕이 된 남자'는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 싼 권력 다툼의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 이헌(여진구 분)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을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이하 '광해')의 리메이크 작품이다. 여진구, 이세영이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임팩트 강한 연기를 보여주는 김상경은 임금 이헌을 위해 광대 하선을 궁에 들이는 도승지 이규 역을 맡았다. 이규는 품성 좋은 세자 이헌을 보고 그와 함께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를 소망한다. 하지만 그의 꿈은 이헌이 임금의 자리에 오른 후 점점 멀어지고, 이헌 대신 죽어줄 광대 하선에게 성군의 자질을 보게 된 이규는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이에 극중 ‘이규’로 분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보일 김상경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좌의정 신치수 역은 권해효가 맡았다. 신치수는 이헌과 하선 모두에게 위협적인 인물로 세자 이헌을 즉위에 올리며 권세를 잡았다. 하지만 신치수는 조카딸을 이헌의 후궁으로 들여 대통을 얻을 계획을 세우고, 자신이 수렴첨정을 하겠다는 뜻까지 품는다. 이에 권해효가 대체불가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악랄한 악역을 선보이며 극에 긴장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어 장광은 원작 영화 '광해'에 이어 '왕이 된 남자'에서도 ‘조내관’ 역을 맡는다. 궁에 처음 들어온 하선을 감시했던 조내관은 그의 인간적인 매력에 하선을 진심으로 아끼고 돕게 된다. 장광은 '광해'에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한 바 있다. 이에 ‘왕이 된 남자’를 통해서도 장광만의 카리스마가 빛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가 하면 기녀 운심 역에는 정혜영이 낙점됐다. 운심은 시화에 능하고 가야금을 잘 타는 명기 중의 명기. 기녀 수련을 받던 중 이규(김상경 분)의 여인이 되고자 하였으나 거절당한 사연이 있어 이규와 연인도, 남도 아닌 묘한 설렘으로 엮여 있다. 정혜영은 섬세한 연기를 바탕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대비 역에는 장영남이 맡았다. 아들 경인대군을 세자로 새롭게 책봉하려는 마음을 품었던 대비는 부왕이 갑작스럽게 죽은 이후 아버지 부원군과 아들 경인대군을 모두 잃는 불행을 맞는다.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장영남은 극중 여진구와 끊임 없는 대립각을 세우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왕이 된 남자' 측은 "김상경, 권해효, 장광, 정혜영, 장영남이 '왕이 된 남자'에 합류해 막강한 라인업이 완성되었다"며 "검증된 연기력으로 무장한 배우들이 함께하는 만큼 더욱 촘촘하고 풍성한 이야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2019년 초 방송될 예정이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