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부잣집아들' 이규한 ''작품 끝나 후련..오래 기억될듯''

기사입력 : 2018-10-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이규한이 MBC 주말 드라마 '부잣집 아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규한은 8일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아직 종영이 실감 나진 않지만, 긴 호흡의 작품을 끝내고 나니 후련한 기분이 앞선다"고 밝혔다.

이규한은 '부잣집 아들'에서 외식업체 '가미'의 능력 있는 실무자 남태일 역을 맡아 연기했다.

극 중 오랜 기간 영하(김주현 분)를 짝사랑해온 순애보적 면모를 과시했다. 하지만 친어머니(이승연 분)를 고모라고 불러야 했던 가족사의 아픔과 영하를 사촌 동생인 광재(김지훈 분)에게 뺏기며 점차 걷잡을 수 없이 변해가는 모습으로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이끌었다.

이규한은 "모든 인물이 작품 속에서 감정 변화를 겪지만, 내가 연기한 태일이 극 초반과 비교했을 때 가장 감정 변화가 컸던 인물 같다. 태일이 상처도 많고 외로움도 많은 인물이었던 만큼, 내게는 오래도록 기억될 캐릭터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큰 사고 없이 작품이 마무리되어 다행이고, 매주 일요일 저녁마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가장 감사드린다. 한 작품을 위해 함께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분들, 연기자 선배님들, 동료분들 모두 수고 많으셨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부잣집 아들'은 지난 7일 10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