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손 the guest' 김동욱, 대체불가 윤화평..종영까지 하드캐리

기사입력 : 2018-11-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김동욱이 ‘손 the guest’ 최종회에 모든 것을 쏟아 부으며 대체 불가한 열연을 펼쳤다.


 


지난 1일 종영한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에서 김동욱이 영매 윤화평으로 분해 폭발적인 연기의 정점을 찍으며 안방 극장을 장악했다. 이에 최종회가 평균 4.8%(수도권, 닐슨코리아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종영을 맞았다.


 


‘손 the guest’ 16회에서는 윤화평이 평생을 쫓던 ‘손’ 박일도가 바로 할아버지(전무송 분)였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할아버지는 20년 전 어린 윤화평을 대신해 박일도를 받아들였고, 이상 징후를 보였던 윤화평은 박일도에게 빙의 된 것이 아니라, 영매로서 박일도에게 감응한 것.


 


김동욱은 이 모든 것을 깨닫고 일순간 눈에 슬픔을 일렁이다가도, 박일도가 눈 앞에 있다는 사실에 들끓는 분노를 표출하며 흡인력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할아버지의 모습을 한 박일도를 보며 잔혹한 운명에 갈등하는 윤화평 그 자체가 되었다는 평.


 


김동욱의 명품 연기력은 극 말미 더욱 진가를 발휘했다. 극 중 윤화평이 박일도를 받아들이면서 윤화평과 박일도의 혼이 오가는 빙의 연기를 소름 끼치게 소화해낸 것. 최윤(김재욱 분)을 살리려는 윤화평과 죽이려는 박일도의 대조되는 모습을 목소리의 톤과 눈빛의 섬세한 온도차로 그려내며 두 영혼의 차이를 설득력 있게 보여줬다.


 


특히 박일도의 영이 들어간 윤화평이 구마에 몸서리 치는 장면은 가히 압권이었다. 김동욱은 고통스러워하며 울부짖다가도 광기 어린 웃음과 이죽거림으로 악령 박일도를 표현해 역대급 전율을 선사했다.


 


또한 윤화평이 모든 것을 떠안고 박일도와 함께 물 속에 가라 앉는 희생을 자처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기도.


 


이렇듯 김동욱은 폭넓은 감정선을 빈틈없이 표현해내는 연기력은 물론 뛰어난 캐릭터 해석력으로 시청자들의 가슴 속에 각인될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다음에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날 지 벌써부터 기대감이 쏠린다.

/comet568@osen.co.kr

[사진] OCN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