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vs박신혜vs찬열, 최종 KEY는 누구일까

기사입력 : 2019-01-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소담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끝을 향해 달려가는 게임의 미스터리를 풀어낼 키를 쥔 사람은 누구일까.

첫 방송부터 무한한 상상력과 예상을 뛰어넘는 반전으로 짜릿한 게임 서스펜스를 펼쳐온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 남은 4회에서 그간 차곡차곡 쌓아왔던 게임 미스터리의 떡밥이 어떻게 회수될지 안방극장의 시선이 집중되는 가운데, 제작진이 “오늘(12일) 밤, 최초의 비틀림이 시작된 게임의 전말이 밝혀진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12회 방송에서 살인범으로 몰리는 현실과 서버가 닫혀 게임에 접속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진우(현빈)는 병준(김의성)과 동맹을 맺었다. 병준에게 ‘미쳐버린 게임’을 증명한 진우는 게임을 계속할 시간을 벌었고, 희주(박신혜)가 렌즈를 끼고 게임에 접속해 엠마를 만남으로써 “마지막 퀘스트”가 가까워졌음이 예상되는바. 오늘(12일) 13회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엠마가 특수 기능이 있는 캐릭터”라는 양주(조현철)의 의견을 듣고, 그라나다의 카페 알카사바와 희주, 세주(EXO 찬열) 남매의 인연에 관해 묻는 진우, 그리고 엠마를 만난 후 무언가 실마리를 잡은 듯한 희주의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이 가운데 ‘알함앓이’에 한창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게임 오류를 풀어낼 최종 KEY는 누구에게 있는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오가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12일) 밤 방송되는 13회에서 게임 미스터리의 시작점이 밝혀진다. 많은 시청자분들이 궁금해하시는 게임의 오류가 시작된 전말부터 오류를 풀어낼 수 있는 KEY는 누구인지. 네티즌 여러분들이 추측하시는 3인 가운데 등장할지 끝까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오늘(12일) 토요일 밤 9시 제13회 tvN 방송. / besodam@osen.co.kr

[사진] tvN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