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놀토’ SF9 로운X찬희 “최소 키 역할 가능” 역대급 자신감

기사입력 : 2019-02-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tvN '놀라운 토요일'에 SF9 로운과 찬희가 출연해 물오른 예능감을 뽐낸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의 게스트로 출연한 로운과 찬희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스튜디오 장악에 나섰다. 먼저 로운은 "'놀토'를 너무 좋아한다. 본방송을 못 보면 다시보기로 본다"며 '놀토' 골수팬임을 인증해 멤버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로운은 "TV로 봤을 때 절반 이상은 맞혔다. 최소 키 역할은 수행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스튜디오를 찾았던 그 어떤 게스트보다 큰 자신감을 내보여 멤버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받아쓰기가 시작된 뒤에는 찬희 역시 "저 똑똑합니다"라 말하며 우등생 면모를 뽐냈다. 그러면서도 못 적은 부분에 대해서는 "까먹었어요"라며 솔직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녹화에서는 로운과 찬희의 물오른 예능감이 빛을 발했다. 붐에게 힌트를 얻어내기 위해 두 사람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KY 캐슬' 등장인물 성대모사 개인기를 선보인 것. 이어 신동엽, 키를 비롯한 멤버들도 성대모사에 합세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찬희는 싱크로율 100%의 성대모사로 멤버들의 일제 기립과 함께 "소름 돋는다", "대박이다"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입대 전 마지막으로 녹화에 참여한 한해는 그 어느 때보다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해는 "오랜만에 큰 목소리 내도 되냐, 갑자기 느낌이 확 왔다"라며 정답을 향한 열의를 불태운 것. 평소라면 한해의 주장을 믿어주지 않았을 멤버들도 그가 어떤 말을 하든 칭찬해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특히 이날 녹화에는 한해의 입대를 축하하는 의미로, 훈련소가 위치한 논산 화지중앙시장의 음식을 걸고 받아쓰기가 진행돼 폭소를 안겼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