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고소인 ''박효신, 4억원 가량 편취..계약 불이행''[전문]

기사입력 : 2019.06.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가수 박효신을 상대로 사기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한 A씨가 법률대리인을 통해 "박효신이 4억 원 가량을 편취했으며 전속계약과 관련한 약속 불이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률사무소 우일은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27일 박효신을 상대로 사기 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밝혔다.

우일은 "고소장에 따르면 박효신은 지난 2014년 11월부터 전속계약을 미끼로 고소인으로부터 자신이 타고 다닐 2억 7000만 원 상당 벤틀리 차량과 모친이 탈 6000만 원 상당 벤츠 차량, 14000만 원 상당 손목시계 및 현금 5800만 원 등 총 4억 원 이상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효신은 고소인이 설립하려는 기획사와 계약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히고 돈을 (고소인으로부터) 가져갔지만 당시 박효신이 2016년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 종료 이후 고소인이 설립한 회사가 아닌 글러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체결하며 이에 약속 불이행을 따지는 고소인을 향해 "어쩔 수 없었다"라고 말하고 연락을 끊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글러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8일 스타뉴스에 "해당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 박효신 사기 혐의 고소 A씨 법률대리인 공식입장 전문

법률사무소 우일은 2019년 6월 27일 오전 11시 서울 서부지검에 사업가 A씨를 대리하여 가수 박효신을 사기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고소장에 적시된 내용은, 박효신이 2014년 11월경부터(전 소속사 J사와 전속 계약이 끝나갈 무렵부터) 전속계약을 미끼로 고소인으로부터 자신이 타고 다닐 차량으로 2억 7천만원 상당의 벤틀리 승용차, 모친이 타고 다닐 차량으로 6000만원 상당의 벤츠 승용차를 제공받은 것을 비롯하여, 1,400만원 상당의 손목시계 및 총 6차례에 걸쳐 5,800만원 등 합계 4억 원 이상을 편취했다는 것 입니다.

박효신은 고소인이 설립하려는 기획사와 계약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히며 돈을 가져갔으나, 기존 소속사였던 J사와 2016.경 전속계약이 종료된 이후 고소인이 설립한 기획사와의 전속계약 체결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글러브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이에 약속 불이행을 따져 묻는 고소인에게 “어쩔 수 없었다”고 하다가 연락을 끊어버렸습니다.

박효신은 애초부터 고소인과 전속계약을 체결할 생각도 없으면서 고소인으로부터 차량과 시계, 현금 등을 편취하였습니다.

이에 고소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