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뻔한 멜로드라마는 끝났다”..’멜로가 체질’ 천우희X전여빈X한지은, 첫 티저 공개

기사입력 : 2019.06.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JTBC ‘멜로가 체질’의 첫 티저 영상이 전격 공개됐다. 멜로가 싫고 부질없다지만, 사실은 멜로가 체질인 서른 살의 그녀들,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이 “뻔한 멜로드라마는 끝났다”고 예고해 기대를 증폭시킨다.

오는 7월 26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코믹드라마. 오늘(28일) 공개된 티저 영상은 애틋한 두 연인이 다정하게 손을 맞잡고 아름드리 녹색의 나무가 우거진 예쁜 길을 걷고 있는 TV 속 드라마로 시작된다. “내가 가진 거라곤,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뿐이었고”라는 낭만적인 대사가 흘러나오는데, 현실 잠옷 차림으로 거실에 모여 앉아 이를 시청하고 있는 임진주(천우희), 이은정(전여빈), 황한주(한지은), 이효봉(오승윤)은 아무런 감흥도 없는 얼굴로 그저 맥주만 들이켜고 있다. 멜로드라마틱한 TV와는 180도 상반된 분위기다.

먼저 “드라마라도 ‘사랑해’하고 끝나는 게 좋아. 예쁘게”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등장한 황한주와 “인간이 나약한데, 인간이 하는 사랑이 얼마나 힘이 있을까”라는 이은정. 그리고 “사랑, 사랑, 사랑, 그놈의 사랑 타령. 저 사랑 왠지 파국으로 끝날 것 같지 않아?”라며 알딸딸한 표정으로 안주를 우물거리는 임진주까지. 그도 그럴 것이 황한주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삶을 살고 있는 워킹맘이고, 이은정은 지혼자 연애중인 흥행 벼락 맞은 다큐감독이며, 심지어 임진주는 멜로를 끊은 드라마 작가다. 그리고 이들은 모두 사랑이 달콤하지만은 않다는 걸 알고 있는 나이, 서른 살이다.

이렇게 심드렁하게 끝나나 했더니, 알쏭달쏭 흥미로운 떡밥이 투척된다. TV 속 드라마가 그 끝을 알리며, “지금까지 뻔한 멜로드라마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 드라마는...”이라는 자막이 나온 것. 무엇보다 해사한 미소로 손까지 흔들며 깜짝 등장해 ‘다음 드라마’의 시작을 알린 손범수(안재홍). 영상을 통해 최초 공개된 이들 남녀에겐, 그렇다면 뻔하지 않은 멜로드라마가 기다리고 있는 것일까. 그동안 많이 봐왔던 드라마가 아닌 멜로가 체질인 이들의 본격 수다 블록버스터를 기대케 하는 대목이다.

맡은 역할마다 독보적인 연기력을 입증해 온 대세 배우 천우희와 지난해 영화 ‘죄 많은 소녀’를 통해 “올해의 발견”이라는 평을 이끌어낸 배우 전여빈,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을 받은 한지은 세 배우의 만남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멜로가 체질’. 찰나의 영상만으로도 단숨에 기대를 증폭시킨 세 배우의 ‘현실 친구’ 케미가 더욱더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동안 많은 예비 시청자들이 기다려왔던 ‘멜로가 체질’의 세 동갑내기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의 이미지를 첫 공개 했다. 현장에서 스태프들마저도 깜짝 놀랄 정도로 세 배우의 케미가 정말 좋다. 앞으로 차례로 공개될 영상도 기대해 달라”고 전하며, 공개된 티저 영상에 대해 “연인의 뒷모습만 등장하는 TV 속 드라마 장면에는 숨겨진 비밀무기가 담겨 있다”며 “그 비밀무기의 정체는 7월 26일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라고 귀띔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최근 극한의 코믹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맛깔나는 ‘말맛’ 코미디를 살린 드라마다. 올여름, 안방극장에서도 극한의 웃음 폭탄이 터질 것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보좌관’ 후속으로 오는 7월 26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 /kangsj@osen.co.kr

[사진] JTBC ‘멜로가 체질’ 티저 영상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