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10분씩, 행복하려 해'' '불청' 새친구 유경아, 이혼·중2子·암투병 '솔직' 고백

기사입력 : 2019.12.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유경아가 새친구로 출연해 이혼부터, 중2아들, 그리고 암투병까지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새친구로 유경아가 출연했다. 

이날 다함께 식사후 짐을  풀었다. 모두 둘러 앉아 새친구 유경아에 대해 궁금증이 폭발, 유경아는 "제 연애얘기가 궁금하세요?"라며 웃었다.

최성국은 "혹시 누구 사귀고 있냐"고 묻자, 유경아는 "결혼할 생각도 없다"면서 "갔다왔으니 결혼은 한 번으로"라며 말을 꺼냈다.  

멤버들이 궁금해하자, 유경아는 "스물 여덜에 결혼해 서른 셋에 이혼했다"며 덤덤하게 과거를 고백하면서 
"사실 아이가 있는데 중학교 2학년인 아들, 가장 조심스러운 것이 아들 때문이었다, 
중학생 아들에게 여행에 대해 솔직하게 의논하내 걱정하지 말라고 하더라, 건강만 하라고"라며 울컥했다. 

무엇보다 유경아는 "암 수술 후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면서 "크리스마스 되면 완치한지 갓 2년 남짓"이라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임파선 암 투병을 고백한 유경아는 "투병 생활 계기로 정말 많이 바뀌었다"면서 밝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유경아는 "사소한 걸로 조급했던 마음을 내려놓고 10분 단위로 행복하기를 정했다, 10분의 행복이 쌓여 한달이 1년이 되고 매일 삶 전체가 행복해지길 바란다"면서 "내 삶을 여유롭게 있는 힘껏 기쁘게 살기로 결심, 내일이 없고 매 순간에 충실하려 한다"며 긍정적인 삶을 실천하고 있다고 했다. 

분위기를 바꿔 멤버들이 라면을 걸고 과자게임을 진행했다. 얼굴에 과자를 올려 입으로 찾아먹어야하는 것이었다. 유경아는 과자게임에 열중, 0.14초를 남기고 드라마틱하게 성공해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모두 "정말 잘했다"면서 "피부 탄력이 좋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순간순간 즐기자는 새친구의 철학이 현실이 된 순간이었다. 멤버들은 유경아 덕분에 꽃게라면을 야식으로 먹게되면서 기뻐했다. 유경아는 "이런 경험 정말 처음이라 재밌다"면서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옆에 있던 김민우는 "나도 출연을 2년 동안 고민해, 멤버들이 회사에 찾아왔는데 너무 좋았다"면서
"힐링이 됐다, 되게 잘 오신 것 같다"며 응원했다. 이어 비슷한 고민을 가진 김민우와 유경아는 성장하는 아이에 대해 서로 조언하며 고민을 나눴다. 김민우는 "혼자 키우고 있어 여쭤보고 싶은 것이 있다"며 고민을 전했고, 유경아의 조언이 힘이 됐다. 
  /ssu0818@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