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두번은 없다' 곽동연, 박세완에 ''나 너 좋아해'' 직진 고백

기사입력 : 2020.01.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다솜 인턴기자]
사진=MBC '두번은 없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두번은 없다' 방송화면 캡처


곽동연이 박세완에게 고백했다.

4일 오후 방영된 MBC주말드라마 '두번은 없다'에서 나해준(곽동연 분)이 드디어 금박하(박세완 분)에게 마음을 전했다.

세차장에서 일을 하고 있는 금박하를 찾아간 나해준은 "하루종일 네가 생각 나서 미칠 것만 같다. 나 너 좋아한다"며 마음을 표현했고 금박하는 "제발 가라. 나는 본부장님 손톱만큼도 관심 없다"고 매정하게 외면했다.

그러나 나해준은"거짓말 하지마라 라스베가스에서 나랑 통화할 때 목소리 듣고 울었지 않냐"며 마음을 확인했다. 금박하는 "다른 사람과 통화해도 똑같았을 거다. 오버하지 말라"며 거절하는 태도를 보였다.

나해준은 "나 지금 너 좋아하고 있는데 꼭 그렇게 얘기해야 하냐"며 상처받는 모습을 보였다. 금박하는 떠나는 나해준의 뒷모습을 보며 이내 씁쓸한 표정으로 세차업무를 이어갔다.

김다솜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