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류승범 '''효진이가 많이 떴어요..대상 축하해줘'' 저세상 쿨함 '훈훈'

기사입력 : 2020.01.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배우 류승범이 배우 공효진과 쿨하고 훈훈한 관계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류승범은 지난 6일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 출연했다.

오랜만에 등장한 류승범은 자신의 안부를 묻는 질문에 "어떻게 지내는 지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씀을 드려야 할지 어려운 부분이 있다"라며 "지내는 게 정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는 지라..."고 색다른 답을 내놓았다.

또 주진우 DJ에게 "스타일이 훌륭하다. 나름대로의 본인의 스타일이 있다"라고 칭찬한 류승범은 "머리스타일을 정할 때 기준이 있느냐"는 청취자의 질문에는 "머리를 기르게 된 이유가 1~2년 정도 섬에 있으면서 어쩔 수 없이 머리를 자를 수가 없었다. 그런데 마침 '타짜' 감독님이 머리스타일을 마음에 들어 하셔서 그대로 찍게 되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 양아치 연기로 누구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양아치 연기로는 제가 쭉 특화하고 싶다. 나도 설 자리가 있어야하니까"라고 솔직히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연기를 시작할 때 친할머니가 형 류승완 감독과 본인을 두고 "왜 잘생긴 애가 감독을 하고, 못 생긴 애가 배우를 하느냐"라고 말했던 것에 대해 "솔직히 형이 더 잘생겼다. 내가 배우 할 얼굴은 아니라고 생각 한다"라면서 "하지만 워낙 둘의 성향이 달라 서로 비교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특히 주진우는 한국 드라마는 보는 지, 특히 전 연인 공효진이 출연한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봤느냐고 물었고, 이에 류승범은 "효진이가 나와서 봤더라면 좋은데...걔가 많이 떴어요"라며 웃어보였다. 이어 공효진이 연기대상을 받았다는 주진우의 언급에는 "안 그래도 얼마 전에 통화해서 축하했다"라며 여전히 훈훈한 우정을 유지하고 있음을 밝혔다.

한편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는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 오후 8시 6분, FM95.1 채널과 유튜브를 검색해 청취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아는 밤중에 주진우입니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