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금금밤' 은지원 ''내 자식 이름=은우주..외계생명체 100% 있어''[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1.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금요일 금요일 밤에’ 은지원이 엉뚱한 호기심을 자랑했다. 

17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신기한 과학나라’에서 장도연은 "외계인은 있나 없나"라고 물었다. 이 말에 은지원은 "외계인이라고 표현하고 싶지 않다. 외계생명체라고 하면 100% 있다고 확신한다"고 답했다. 

김상욱 교수는 "있다는 것은 보여주면 되는데 없다는 건 증명할 수 없다"며 "태양계에서 일단 수성은 제외해야 한다. 태양과 가까워서 뜨겁다. 금성 역시 평균온도는 400도가 넘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구에서 가까운 화성인데 붉다. 전쟁의 신 마스도 거기서 유래한 거다. 왜 붉을까?"라고 질문했다. 은지원은 "황토방으로 유명하다더라"고 엉뚱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상욱 교수는 또 "화성에 물이 있다면 생명체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런데 잘못하다가 생명체를 죽일 수도 있다”고 했다. 이 말에 은지원은 "그러면 화성침공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흥분했다. 

끝으로 그는 "우주는 우주다. 말을 잘 지은 것 같다. 저한테 자식이 생긴다면 우주로 짓고 싶다. 은우주"라고 강조했다. 장도연은 "둘째는 은하수 어떤가"라고 했고 은지원은 "전 지존이다. 하수는 좀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comet568@osen.co.kr

[사진] 금금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