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낭만닥터2' 안효섭, 약물중독 환자에 트라우마 오버랩→수술거부, 한석규 '분노'[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서 안효섭이 약물중독 환자를 보며 과거 트라우마와 마주했다. 급기야 수술을 거부해 한석규가 분노했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서 우진(안효섭 분)이 과거 트라우마로 위기를 맞았다. 

이날 우진(안효섭 분)은 사채업자 빚쟁이들로부터 협박을 당했다. 급기야 돌담병원까지 찾아온 이들은 돈을 갚아도 이자를 핑계로 계속해서 우진의 돈을 뜯으려했다. 우진은 김사부(한석규 분)에게 천만원까지 빌렸으나 소용없는 노릇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사채업자들은 "눈 한번 감고 우리가 시키는 대로해,  그럼 7천만원 눈 감아주겠다"며 본심을 드러냈다. 우진은 '효율성과 이익으로만 평가되는 세상, 책임과 의미는 불합리한 희생으로 공익과 선의마저 계산기를 두드리는 세상이 되었다'며 자신이 맞딱드린 현실에 좌절했다. 

차은재(이성경 분)은 병원에서 우진을 마주쳤다. 그러면서 주말에 일정을 물었고, 옆에있던 배문정(신동욱 분) "놀러갈 시간 없을 것, 오늘은 금요일"이라며 비상상황을 전했다. 바로 국경 불문하고 환자들이 속출한 것이었다. 급기야 병원에선 진상 환자들까지 나타나 병원은 난장판이 됐다. 

이때, 골절 부상을 입은 외국인 마약환자까지 있었다. 약물중독 의심환자는 계속해서 병원으로 실려왔고, 그 중 생활고를 못 견딘 가족 동반자살로 추정되는 한 아이가 실려왔다.

그 아이를 보며 우진은 과거 자신의 모습과 오버랩 됐고 눈물이 고이며 움직이질 못 했다. 우진은 결국 그 환자를 돌보지 못 하고 자리에서 물러나며 힘 없이 뒤를 돌았다. 과거 트라우마에 숨쉬기 조차 힘겨운 우진의 모습이었다. 

급기야 수술까지 거부한 우진, 이 모습에 김사부는 "너 지금 뭐라고 했냐"며 분노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