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밥은 먹고 다니냐' 박세리, ''남자 연예인 대시? 한 번도 없어…이상형은 유해진''

기사입력 : 2020.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박세리가 자신의 이상형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20일에 방송된 SBSplus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골프 여제에서 와인 CEO로 변신한 박세리가 등장했다. 

이날 박세리는 "지금 내 생활이 편안하게 자리 잡혔다"라며 "결혼은 현실이니까 나에게 맞는 사람이 나타날 것 같다. 나는 누가 소개 시켜주는 것보다 자연스럽게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세리는 "주변에 다들 잘 만나는데 나만 이렇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수미는 "남자 연예인이 대시 받은 적 없나"라고 물었다. 박세리는 "없었다. 나는 방송 끝나고 나면 바로 집에 간다. 연락처 교환조차 한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누가 만나자고 하면 만날 용의가 있나"라고 물었다. 박세리는 "당연히 만날 생각이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정수는 "연하랑도 잘 어울릴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세리는 "은근히 내가 보수적이다. 연하남은 만나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조인성과 정우성을 언급하며 둘 중에 누가 더 좋나라고 물었다. 박세리는 "나는 남자다운 사람이 좋다"라며 정우성을 선택했다. 

이어 박세리는 "나는 요즘 유해진씨가 너무 좋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plus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