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블랙독' 서현진, 마지막 수업에서 눈물 … 교무부장에 정교사 자리 ''공정했으면'' 부탁

기사입력 : 2020.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은혜 기자]'블랙독'에 서현진이 아이들과의 마지막 수업에서 눈물을 터트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블랙독' 고하늘(서현진 분)은 마지막 수업에서 반 아이들에게 직접 쓴 편지를 전하면서 눈물을 터트렸다. 이를 배명수(이창훈 분)와 도연우(하준 분), 박성순(라미란 분)이 밖에서 보고 있었다.

"역시 하늘쌤 캐릭터에 딱 어울리는 장면인데, 부장님은 마지막 수업 어떠셨어요"이라는 명수의 말에 이어 성순은 "아이들이 수능 샤프 바뀐걸로 징징거리길래 정신 교육 시켜줬다"면서 웃었다. 

 고하늘의 정교사를 점치는 가운데, 박성순이 "지해원 선생님이 있잖아. 동점이면 그쪽으로 가는 게 맞는거고"라고 했다. 

윤여화(예수정 분)는 박성순을 따로 불러냈다. 지해원(유민규 분)에게 고하늘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후였다. 

윤여화(예수정 분)가 박성순을 불러내 "생각해봤는데 이야기 안하면 안 될 거 같아서 지해원 선생님이 그랬대. 고하늘 선생님 소문. 교무부장도 알고 있었고. 근데 지금 정교사 채용 문제도 있고 그러니까 어쩔 수 없이 나한테 말했던 거 같아"라고 했다. 

"지해원 선생님 뽑지 말라는 거겠죠?"라는 말에 윤여화가 "그렇겠지. 이번에 부장들의 평가도 반영 된다고 하니까. 근데 지해원 선생님 말 들어보면 아예 아무것도 없었던 건 아닌가봐. 이번 학기 초 기간제 선생님들 뽑을 때 뭐가 있긴 있었던 거 같은데"라고 했다. 

그날 저녁. 문수호(정해균)과 고하늘이 마주 앉았다. "저 이번에 이 학교 원서 넣었잖아요. 제가 붙었으면 좋으시겠어요 아님 떨어졌으면 좋으시겠어요?"라고 물었다. 

"떨어져도 문제지만 붙어도 문제지"라는 말에 하늘이 "제가 붙을 확률이 높진 않지만 붙어도 사람들이 또 오해 하겠죠? 그래서 부탁 좀 드릴려고요. 이번 정교사 시험 최대한 공정하게 뽑아주시면 안됩니까? 지해원 선생님이든 다른 누가 뽑히더라도 저나 다른 사람 모두가 납득 할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다른 진짜 낙하산이 있더라도 절대 치고 들어올 수 없도록 공정하게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anndana@osen.co.kr

[사진]tvN '블랙독'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