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밥은 먹고 다니냐' 박세리, ''하마터면 박세리 없을 뻔?'' 6살 때 유괴 경험 고백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20.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박세리가 6살 때 유괴 당할 뻔한 경험담을 이야기했다. 

20일에 방송된 SBSplus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최근 와인 CEO로 변신한 골프 감독 박세리가 등장했다. 

이날 박세리는 어렸을 때 유괴를 당할 뻔한 경험을 이야기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박세리는 "6살 때 였던 것 같다. 슈퍼마켓에서 친구와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는데 어떤 젊은 사람이 저쪽에 가면 더 맛있는 게 많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박세리는 "나는 가기 싫었는데 그 사람이 계속 물어보고 친구가 가자고 해서 갔다. 도착 했더니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동네였다"라고 말했다.

박세리는 "누군지도 모르겠고 깜깜해서 얼굴도 기억이 안난 다. 그 사람이 손톱에 매니큐어를 발랐더라. 다른 사람에게 우리를 데려갔는데 상대방이 이렇게 어린 애들을 어디에 쓰냐고 하더라. 그래서 풀려났다"라고 말했다. 

박세리는 "그때 내가 집 전화번호를 외우고 있어서 지나가는 사람에게 전화해달라고 부탁해서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래서 집에 왔다. 그 기억은 시간이 지나도 잊히지 않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plus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