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안병경 ''무속인 주홍글씨..배우 길 끊기게 해''

기사입력 : 2020.0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안병경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안병경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안병경이 무속인이라는 오해를 받아 힘든 시간들을 털어놨다.

안병경은 24일 오전 재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무속인이 됐다는 오해를 해명했다.

과거 내림굿을 받았던 안병경에게는 배우가 아닌 무속인, 내림굿이라는 꼬리표가 늘 따라다녔다.

안병경은 이 같은 오해 때문에 아직 한창 연기를 지속해야 할 상황에서 연기의 길이 끊겼다고 밝혔다. 그는 "(무속인이라는) 주홍글씨를 받았다. 그래서 친한 PD들이 역할에 제 이름을 올리면 '걔 무속인이잖아'라며 섭외가 안 되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고 설명했다.

내림굿 때문에 안병경은 사람들에게 유명한 무속인이 돼 있었지만 그의 사정은 알려진 거과 조금 달랐다. 그는 "소위 말하는 접신이라는 게 형성이 안 됐는데, 마치 주위에서 제가 유명한 무속인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실제 무속인 생활을 하지 않았다는 안병경은 "접신이 되지 않았는데 제가 (무속인) 행위를 계속 한다는 건 농간이다.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