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나혼자산다' 기안, 결혼 소재 신작 준비..동료들과 품평회[★밤TView]

기사입력 : 2020.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연 인턴기자]
/사진=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작품을 위해 노력한 모습이 방송됐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의 새 사무실을 찾은 동료작가들이 "기안84가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30살에 대학교에 재입학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기안84는 "새 작품이 결혼 생활을 담고 있는데 제가 결혼을 한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다"며 결혼한 동료 웹툰 작가들을 초대해 새 작품에 대한 품평회를 열었다.

기안84는 "이 작품을 위해 준비기간만 8년, 취재만 수개월에 걸쳐 진행했다"고 밝혔다. 기안84는 "이 작품에 회사의 미래가 달렸다. 이 작품이 망하면 회사에 미래가 없다"고 절실한 태도를 보였다.

이날 기안84가 초대한 작가는 아내 바보 강민구, 딸바보 김재한, 게임중독(?) 이말년이었다. 이들은 처음 작품을 보자마자 날카로운 지적을 쏟아냈다. 특히 헨리와 함께 만든 BGM에 대해 "작품이 묻힐 정도로 좋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또한 기안84의 작품 디테일에 현실에 있을법한 일이라 실소를 터트리기도 했다. 강민구는 "시간 차 스토리를 굉장히 세련되게 표현했다. 경험했던 거나 주변 사람들을 관찰하고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재한도 "나도 그 얘기하려고 했다. 심지어 '복학왕' 할 때는 대학생들 이야기 그리려고 30살 때 대학교를 다시 입학했다. 기안은 우리가 못 보는 사방을 본다. 그게 디테일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이말년도 "기안84는 항상 냄새를 맡아서 기억한 다음에 조미료를 첨가해서 그림 속에 녹여낸다. 그림 속에 너무 생활냄새가 난다"고 평가했다.

이어 방송된 자료화면 속 기안84의 작품에는 현실의 냄새를 그대로 그려낸 듯한 그림이 눈길을 끌었다.

이시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