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아이콘택트' 길 ''죄송하다''..길 장모 ''아직은 사위로 받아들일 수 없어'' [★밤TV]

기사입력 : 2020.0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연 인턴기자]
/사진=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 방송 화면
/사진=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 방송 화면


'아이콘택트'에서 길과 장모가 3년 만에 마주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침묵예능 아이콘택트'에서 길의 장모는 "딸이 3년 동안 밖을 나가지 못하고 있다. (길의) 아이를 낳았지만 세상에 알리지도 못하고 있다"며 길과 3년 만에 마주했다.

장모는 "무엇보다 딸이 길의 아이를 가졌을 당시 '미혼모'였다는 사실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결혼식을 한 것도 아니었고 주변에 시집을 갔다고 말할 수도 없었다"고 밝혔다.

길은 "3년 동안 저에 대한 여러 가지 소문이 있었다. '결혼을 했다, 아이를 낳았다 등' 그런데 작년에 언약식을 하고 아이를 낳았다"며 아빠가 된 근황을 밝혔다.

또한 "이 사실을 왜 알리지 않았냐"는 질문에 "타이밍을 놓쳤다. 제가 잘못 했다고 생각한 상황에 친구들과도 연락을 끊은 상태여서 제대로 해명을 할 시기를 놓쳤다"고 말했다. 이어 "타이밍을 놓치니 걷잡을 수 없이 헛소문이 번져나갔다. 축복받으면서 결혼식을 하고 싶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길의 장모는 이에 대해 "기사가 났을 때 사실대로 밝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아이를 임신하고 낳았다는 것은 축복받을 일인데 그러지 못했다. 어둡고, 슬프고, 난 그 아기조차 보고 싶지 않았다"며 당시 심경을 담담히 얘기했다.

드디어 장모와 마주한 길은 차마 장모의 눈을 제대로 쳐다보지 못했다. 이런 길에게 장모는 "아이콘택트 신청해서 왔는데 왜 내 눈을 못 마주쳐? 내 눈을 봐봐"라며 먼저 마음을 열었다.

장모와 한참을 눈을 마주치던 길은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또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강호동은 "저도 그렇고 지인들도 전혀 몰랐던 사실이다. 얼마나 죄스러우면 장모님 눈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했겠나, 장모님 입장에서는 딸이 3년 동안 밖을 못 나가는 게 얼마나 속상했겠냐"며 말했다.

/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텍트'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텍트' 방송 화면


이어 다시 블라인드가 열리고 길과 장모의 대화시간이 이어졌다. "나는 물어보고 싶었던 게 꼭 한 가지 있었다. 그때 우리 딸하고 결혼 기사가 났었지. 근데 사실무근이라고 나오더라고. 그때 왜 안 밝혔는지(궁금하다) 사실 섭섭했다"고 물었다.

이에 길은 "당시 수많은 악성 댓글에 아내도 상처받고 장모님도 상처받을까봐 아내와 제가 내린 결정이었다. 장모님 생각은 하지 못하고 결정을 내려서 죄송하다"며 대답했다.

장모가 가장 화가 났던 부분은 딸이 '미혼모'가 됐다는 사실이었다. 장모는 "주변 사람들이 '딸이 뭐하냐. 시집은 언제 가냐'고 물으면 난 할 말이 없었다. 선 자리가 들어와도 마다해야 했다. 그런데 이미 우리 딸은 애까지 낳은 상황 아니었냐"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길은 이 말에 연신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수 없었다.

장모는 "이제는 탁탁 털고 가족 끌어안고 바깥으로 한 번 나와 봐. 딸 손 잡고 아기 데리고 이제 나와. 자네가 밉지. 그런데 밉기만 하겠나, 고마울 때도 있었다"며 딸의 외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용기를 내서 와 준 것에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길은 "딸이 헤어짐을 다짐했던 순간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장모는 "그때 딸이 자네와 헤어지겠다고 얘기했는데 나는 당시 자네가 벼랑 끝에 있던 상황이어서 '벼랑 끝에 있는 사람을 미는 것은 아니다. 헤어지는 것도 때를 보면서 헤어져야 한다'며 너그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자네가 정말 죄송하면 결혼식을 해라. 이미 결혼식 날짜도 받아왔다"고 말했고 길도 놀라며 "사실 저도 결혼식 날짜를 잡아 왔다"며 종이를 한 장 꺼내 장모에게 보여주었다.

종이에는 5월이 적혀 있었고 장모는 "그럼 하루라도 빨리 4월에 하자"며 결혼식을 재촉했다.

/사진=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 방송 화면
/사진=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 방송 화면


마지막 순간, 길은 장모에게 "저를 사위로 인정하겠느냐"고 물었고 한참을 생각하던 장모는 "아직은 아니다. 우리 딸과 결혼식을 올리면 그때 사위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하며 스튜디오를 떠났다.

이시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