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 '단밤' 입성 후 매출UP! 박서준X권나라 입맞춤에 '철벽 수비' [종합]

기사입력 : 2020.0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김다미가 '단밤'의 매니저가 된 후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 

14일에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조이서(김다미)가 '단밤'의 매출에 큰 영향을 준 가운데 박새로이(박서준)와 오수아(권나라)의 키스에는 철벽 방어를 했다. 

이날 조이서는 '단밤'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장근수(김동희)가 취직된 상황. 박새로이는 인건비 문제로 인해 조이서의 뜻을 거절하려고 했다. 

하지만 조이서는 자신의 장점을 발휘해 단밤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결국 박새로이는 조이서를 단밤의 매니저로 채용했다. 

박새로이는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고 가게 리모델링을 준비했다. 이 모습을 안 쓰럽게 여긴 조이서는 "어떻게 하면 좀 편안하게 잘 수 있겠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새로이는 "쓸 때 없는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박새로이는 직원들에게 조이서를 감으로 매니저에 앉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새로이는 "확신이 선다"라고 말했다. 최승권(류경수)은 "싸가지는 없지만 일 하나는 확실히 하더라"라고 말했다. 

조이서는 영업시작 전 손을 모아 다 함께 파이팅을 외쳤다. 조이서는 "다들 고생 많았다. 겨우 스무살 짜리가 하는 말 따르기 싫었을텐데 잘 따라와줬다. 이제 우리가 이태원 씹어 먹자"라고 말했다. 

'단밤'의 리뉴얼 오픈은 대 성공이었다.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 평일 매출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조이서는 박새로이의 가게가 자신 때문에 영업정지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알고 보니 오수아는 '단밤'을 신고한 사람이 아니었던 것. 분노한 조이서는 자신을 신고한 복희의 뺨을 때렸다. 

오수아는 박새로이와 장대희(유재명) 사이에서 고민에 빠졌고 술에 취해 이태원을 걷다가 박새로이를 만났다. 오수아는 박새로이에게 "전과자 주제에"라며 막말을 쏟아 부었지만 박새로이는 힘들어 하는 오수아를 걱정하며 위로했다. 이에 마음이 흔들린 오수아는 박새로이에게 다가가 입맞춤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 모습을 조이서가 보고 있었다. 조이서는 박새로이에게 점점 다가가는 오수아의 입을 막고 "상대방의 동의 없는 입맞춤은 강제 추행이다"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