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보고 싶었다''..'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과 스위스서 재회 '해피엔딩' [종합]

기사입력 : 2020.0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현빈과 손예진이 스위스서 재회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토일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스위스에서 재회한 리정혁(현빈)과 윤세리(손예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세리(손예진) 는 패혈증으로 생사 기로에 놓였고 리정혁(현빈)은 갑자기 심정지가 온 윤세리의 모습을 지켜보며 충격에 빠졌다. 다행히 윤세리는 심폐소생술 후 안정을 되찾았다.한정연은 "다시 안 좋아질 수도 있고 깨어나서 찾을 수도 있는데 다시 가야 하는 거냐"며 리정혁이 계속 병원에 있어주길 국정원에 부탁했다.

안정을 되찾은 윤세리에게 한정연은 소환이 결정된 이야기를 건넸다. 이에 놀란 윤세리는 "언제 가는 데요?"라고 물었고 한정연은 "지금 떠난대"라고 대답했다. 윤세리는 "잘 됐다. 잘 됐어. 그래도 끝까지 거짓말을 안했나 보네. 정말 다행이다"라며 애써 감정을 추스렸다. 

윤세리는 데려다준다는 한정연의 말에 "마지막 인사 여러번 했다. 너무 여러번해서 이제 할말이 남아있지도 않아.그리고 이런 꼴 보여봤자 그 사람 가는 길만 더 힘들게 할 거고. 나 아팠다는 거 알리고 싶지도 않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한정연은 "몰랐을까 봐? 그 사람 내내 네 옆에 있었어. 너 눈 뜨는 거 보고 그제야 떠났어"라며 의식이 없었던 세리 곁에 항상 머물던 리정혁에 대해 이야기해줬다.  리정혁은 윤세리가 깨어난 걸 확인하고 국정원으로 향했던 상황. 이에 윤세리는 "데려다 달라. 너무 보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앞서 리충렬(전국환)은 리정혁을 찾아오기 위해 국정원에 비공개 소환을 요구했다. 이에 5중대원들과 리정혁은 소환 버스에 올랐다.  송환되는 차안에서 표치수(양지원)는 "그래도 천만 다행이다. 그 애미나이 깨어 났더니"라고 말했고 김주먹(유수빈)은 "우리는 세리 동무 쓰러진 것도 까맣게 모르고" 라며 자책했고 금은동(탕준상) 역시 "이제 가면 소식도 못 들을 텐데 정말 잘 됐습니다. 중대장님"라고 이야기했다.  윤세리는 그들이 탄 송환 버스를 쫓아갔다.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한 리정혁과 5중대원들은 금단선을 넘으며 북한으로 돌아갔다. 그순간 윤세리가 도착했고  윤세리는 수갑을 차는 리정혁의 모습을 보며 "그건 왜. 그렇게 가버리면 어떡하냐. 난 어떻게 사냐"며 달려갔고 리정혁이 역시 윤세리에게 달려가 포옹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각자 남과 북에서 생활하며 서로를 그리워했다.  리정혁은 예약문자로 윤세리에게 문자를 보냈고 윤세리의 생일날 "생일 축하한다. 오늘 문자가 끝이다. 지난 번 꽃은 잘 크고 있냐. 그꽃 이름은 에델바이스다. 그 꽃이 피는 나라에서 보자"는 문자를 남겼다. 

이에 윤세리는 1년 후 한정연과 스위스로 향했고 윤세리는 쉽게 만나지지 않는 리정혁을  묵묵히 기다렸다. 그러던 중 패러 글라이딩을 하다가 극적으로 리정혁과 재회했다.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보고 싶었다."라고 말했고 윤세리는 리정혁에게 달려가 포옹을 하고 키스를 나눴다. 

한편 구승준은 서단을 구하다 목숨을 잃었다. 서단은 구승준을 잃은 슬픔에 식음을 전폐했다.  이에 고명은(장혜진)은 "우린 같이 울어줄 수 있어"라며 위로했고 고명석(박명훈)은 "난 더 좋은 남자를 구해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단은 두 사람에 "난 복수를 해야겠다. 찾아줘야 할 사람이 있다"고 부탁했다. 이후 서단은 천사장(홍우진)을 만나 "뒷일은 걱정말라. 그 자들이 우리 조선에서 나갈 일은 없을 거다. 그리고 그들에게 돈을 준 사람이 윤세리 둘째 오빠가 아닐까 싶다"며 구승준 복수에 칼을 갈았다.   

이후 서단은 방을 정리하며 구승준과 함께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jmiyong@osen.co.kr

[사진]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