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김정난 '''사랑의 불시착' 북벤져스 호흡 너무 좋았죠''

기사입력 : 2020.0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배우 김정난이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김정난은 지난 16일 종영한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 장교 사택 단지 실세 마영애 역으로 첫 북한 주민 연기에 도전하며 드라마의 인기에 일조했다. 김정난은 명품 조연다운 존재감으로 방송 내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정난은 17일 종영 소감을 전하고 "꽤 오랫동안 연기를 해 왔지만 이번 드라마는 첫 연습 때부터 떨렸다. 많은 사람들이 잘 믿지 않지만 나는 사실 무대공포증도 있고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필요 이상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며 스스로를 괴롭히는 편"이라고 고백했다.

김정난은 "가장 두려웠던 것은 무엇보다 북한 사투리"라고 밝히고 "북한 사투리가 처음이었기에 과연 잘 할 수 있을지 나 자신에게 확신이 서지 않았다. 같이 하는 배우들도 공연계에서 아주 잘 다져진 배우들이었고, 대사는 어찌나 재미있게 썼는지 제대로 못 살리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있었는데 솔직히 나만 잘 하면 되겠다 싶었다"라고 긴장됐던 마음을 돌아봤다.

그럼에도 다른 배우들의 에너지는 김정난에게도 힘을 실어줬고, 결국 김정난은 마영애라는 새로운 옷을 입는 데 완벽히 성공했다. 김정난은 "우리 '북벤져스'는 다들 처음 같이 호흡을 맞추는데도 쿵짝이 너무 잘 맞았고, 무엇보다 후배들이 너무 잘 해줘서 우리 드라마가 더 빛이 났다"라며 "날이 추워서 좀 고생했지만 매 장면마다 정말 즐기면서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김정난은 "이제 북한 사투리가 너무 입에 배서 다음 작품을 위해 얼른 놓아줘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사랑의 불시착'을 마친 김정난은 곧 KBS 2TV 드라마 '본어게인'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