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아무도 모른다' 문성근X권해효X장영남, 영화 뺨치는 캐스팅..명품배우 총출동[공식]

기사입력 : 2020.0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아무도 모른다' 제공

[OSEN=박판석 기자] ‘아무도 모른다’ 문성근, 권해효, 장영남, 박철민, 조한철까지 명품 배우들이 다 출연한다.

오는 3월 2일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가 첫 방송된다. ‘아무도 모른다’는 연기력 구멍 없는 드라마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은다. 주인공 김서형(차영진 역)을 필두로 류덕환(이선우 역), 박훈(백상호 역)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 여기에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이 치솟는 특급 배우들이 ‘아무도 모른다’를 꽉 채워줄 전망이다. 이쯤에서 ‘아무도 모른다’를 더욱 명품 드라마로 만들어 줄 명품 배우들을 살펴보자. 

가장 먼저 문성근(황인범 역)이 기대된다. 문성근은 극중 주인공 김서형이 19년 전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렸을 때부터 함께 해온 경찰 황인범 역을 맡았다. 극중 19년을 뛰어넘는 시간 동안 사건에 매달린 김서형 곁을 때로는 따뜻하게, 때로는 냉철하게 지키는 인물. 어떤 상황에서도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문성근은 존재만으로도 ‘아무도 모른다’의 든든한 힘이 된다는 전언이다.

이어 막강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권해효(장기호 역)도 궁금하다. 권해효는 극중 정체를 알 수 없는, 의문투성이 사내 장기호 역을 맡았다. 극중 장기호는 등장할 때마다 긴장을 유발하는 인물로, 권해효는 숨 막히는 열연을 펼치며 극을 쥐락펴락할 전망이다.

‘미친 연기력’ 장영남(정소연 역)의 존재감도 주목된다. 장영남은 극중 중요 열쇠를 쥔 소년 안지호(고은호 역)의 히스테리 심한 엄마 정소연 역을 맡았다. 비교적 감정 변화의 폭이 넓은 캐릭터라고. 순식간에 극에 몰입하는 장영남의 화면 장악력에 제작진도 늘 감탄한다는 후문이다.

박철민(한근만 역), 조한철(윤희섭 역)의 연기력도 기대된다. 박철민은 주인공 김서형의 직장 상사 경찰 한근만 역을 맡았다. 박철민은 특유의 넉살과 현실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조한철은 극중 류덕환의 매형이자, 극의 주요 무대인 신성중학교 이사장 윤희섭으로 분한다. 투명하지만은 않은 캐릭터의 특징을, 조한철은 순간순간 표정과 눈빛을 바꾸며 그려낸다고 한다.

미스터리 장르 드라마에 있어서 배우들의 연기력은 절대적이다. 시청자가 한순간도 긴장을 놓치지 않고, 극에 몰입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아무도 모른다’의 캐스팅은 더할 나위 없다는 반응이다. 명품 배우들의 연기 보는 재미까지 가득할 ‘아무도 모른다’ 첫 방송이 기대된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3월 2일 월요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pps2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